‘골목식당’ 백종원X김성주, 모란역 육개장 맛에 감탄 “1년 안에 맛집 될 것”

기사입력 2021.01.21 12:25 AM
‘골목식당’ 백종원X김성주, 모란역 육개장 맛에 감탄 “1년 안에 맛집 될 것”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백종원과 김성주가 모란역 육개장집의 손맛에 푹 빠졌다. 특히나 백종원은 “이 맛만 유지한다면 1년 안에 맛집이 될 것”이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21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은 모란역 뒷골목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육개장집은 시래기를 넣어 구수한 맛을 살린 시래기 육개장과 기존 육개장, 두 가지 맛을 선보였다.

그런데 시식에 나선 백종원은 영문을 알 수 없는 웃음을 터뜨렸다. 시식을 마친 뒤에도 그는 평을 미룬 채 육개장 마니아라는 김성주를 호출했다.

여느 때보다 신중한 자세로 시식에 도전한 김성주는 시래기 육개장을 먹고는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았지만 일반 육개장을 맛보곤 백종원이 그랬듯 폭소를 터뜨렸다. 이어 밥을 말아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순식간에 뚝배기를 비운 뒤에야 김성주는 “100점이다. 난 끝났다”라고 극찬했다.

백종원은 “시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시래기 육개장은 굳이 먹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하면서도 “일반 육개장은 정말 맛있다. 내가 끓인 것만큼 한다”고 칭찬했다.

나아가 “기존 메뉴를 다 빼고 육개장만 가라. 장담컨대 이 정도 맛만 유지할 수 있다면 1년 안에 맛집이 될 수 있다”면서 솔루션도 제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