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 발로차 김기범 "中서 배우로 활동 중 귀국...새싹 크리에이터" [종합]

기사입력 2021.01.24 7:18 PM
'복면' 발로차 김기범 "中서 배우로 활동 중 귀국...새싹 크리에이터"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복면가왕’에 고영열, 재재, 손아섭, 김기범이 출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선 가왕 보석상자에 도전장을 내밀 8인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1조에선 집콕과 방콕이 ‘물들어’ 듀엣곡 무대를 펼쳤다. 감미로운 보이스의 집콕과 매혹적인 허스키 보이스의 방콕의 대결이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집콕이 다음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방콕의 정체가 공개됐다. 방콕은 라비던스의 멤버인 소리꾼 고영열. 

고영열은 “한참 열심히 살려고 했을 때 ‘복면가왕’이 시작했다. 나도 나중에 열심히 해서 복면가왕 무대에 서도록 열심히 임해야지 생각했다. 비록 1라운드에 떨어졌지만 무대에 선 것 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패널로 출연한 더원은 “패널로 와서 본 가수 중에 그냥 보내기 가장 아쉬운 가수다. 시간이 지난 뒤에 꼭 한번 다시 나와 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1라운드 2조에선 멘보샤와 샤샤샤가 김지애의 ‘얄미운 사람’을 부르며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구성진 보이스의 샤샤샤와 매력적인 중성적인 보이스를 가진 멘보샤의 무대가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샤샤샤가 다음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멘보샤의 정체가 공개됐다. 멘보샤는 ‘문명특급’의 히로인인 연반인 재재로 드러났다. 

1라운드 3조에선 얼음과 땡의 무대가 펼쳐졌다. 두 복면가수는 버즈의 ‘가시’를 선곡했다. 거친 듯 부드러운 매력을 선보이는 얼음과 담백한 보이스의 매력을 뽐낸 땡의 무대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얼음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땡의 정체가 공개됐다. 땡은 야구선수 손아섭으로 드러났다. 

이날 손아섭은 복면가왕 출연이유에 대해 황재균보다 노래를 더 잘한다는 것을 인정받고 싶어서 출연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손아섭은 “재균이 형이랑 여기서 붙고 싶었다. 둘다 노래를 못하는데 열정이 있었다. 아쉽게도 형이 먼저 나와서 불발됐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들어도 제 노래가 더 나은 것 같다. 공개적으로 인정받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고 김구라는 노래실력은 손아섭이 낫다고 말해 손아섭을 함박웃음 짓게 했다. 

1라운드 4조에선 유자차와 발로차가 하림의 ‘출국’을 선곡해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부드럽고 감미로운 보이스의 발로차와 상큼하고 청량한 보이스를 가진 유자차의 하모니가 무대를 감성으로 물들였다. 이날 유자차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가운데 발로차가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발로차는 슈퍼주니어 출신 김기범으로 드러났다. ‘반올림2’에서 배우로 활동했던 김기범은 풋풋한 비주얼에서 남성미 넘치는 모습으로 변신, 눈길을 모았다. 

김기범은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하다가 2015년 즈음에 한중 관계가 경색되면서 귀국 후 다시 돌아왔지만 아직 자리를 잡지 못했다며 “무대에 오른 것도 약 14년 만이다. 라이브를 태어나서 처음 불러 봤다. 아무래도 노래에 자신감이 없다 보니까 사람들이 날 어떻게 볼까 무섭기도 하고 어차피 창피한 거 좀 덜 창피하고 싶다고 생각해서 노래 연습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영석은 김기범에 대해 좋은 목소리를 가졌다며 “이분이 가져야 할 건 자신감”이라고 응원했다. 

또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제가 집의 가장이어서 ‘이대로 가면 안되겠다, 다른 일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작년 7월에 김희철 형이 연락이 와서 개인방송 채널을 만들었다고 해서 갑자기 개인방송을 시작하게 됐다. 아직은 콘텐츠를 찾아가는 콘텐츠를 하고 있다”고 아직 새싹 크리에이터라고 고백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