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논란에 저격?

기사입력 2021.02.22 9:45 AM
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논란에 저격?

[TV리포트=노민택 기자] 서신애가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폭 논란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22일 서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변명할 필요 없다(None of your excuse)"라는 문구를 게재했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동생이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아이들 수진에 대한 학폭을 터뜨릴 때다. 온 세상 사람이 알아야 한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는 자신의 동생이 수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수진이 시트콤에 출연한 서신애에게 '빵꾸똥꾸' '엄마·아빠 없어서 어떡하냐' 등 모욕적 발언과 욕설을 했고 다른 친구들과 싸움을 붙이기도 했다"라며 서신애가 피해자임을 주장했다.

또한 서신애가 글을 올린 시기가 수진이 학폭 논란이 제기된 날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서신애가 수진을 저격하고 남긴 글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해당 글 작성자는 "서신애가 울면서 나한테 말하던 걸 기억한다. 서신애의 치마가 너무 길다며 좀 줄이라는 듯 꼽을 줬다" 등 당시 서신애가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앞서 서신애는 2012년 KBS드라마 'SOS' 기자간담회 때 ‘하이킥' 출연 당시 학교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하면 '연예인 납신다'고 장난을 치거나 내게 '빵꾸똥꾸' '신신애' '거지'라고 불러 슬펐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수진은 22일 자신의 팬카페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억울한 부분이 있다"라며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이 없고 오토바이를 탄 적도 없으며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 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서신애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