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학폭주의보…'아니면 말고'의 경계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1.02.22 12:30 PM
연예계 학폭주의보…'아니면 말고'의 경계 [이슈 리포트]

[TV리포트=김명신 기자] 연예계가 잇따른 학교폭력 의혹으로 긴장감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 익명으로 글이 게재되면서 그 진위여부를 둘러싸고 또다른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폭로성에만 그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배우 조병규와 김동희를 둘러싼 학폭 의혹이 제기되면서 인기 스타들이 잇따라 치명타를 입고 있다. 조병규의 경우에는 게재한 글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이미지 타격만 입은 상태다. 김동희 역시 “사실무근” 입장을 밝혀 그 결과를 둘러싸고 적지 않은 치명타를 입을 전망이다. 

또한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 역시 학폭 의혹을 둘러싸고 “정말 억울한 부분이 있다”며 팬 카페에 직접 해명글을 게재하고 나서 진실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수진은 22일 팬카페를 통해 “많은 고민을 하다가 글을 올린다”며 “나쁜 소문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지만, 많은 팬 분들이 힘들어하시는 것을 보고 그냥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이야기를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저는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녔다”며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피운 적은 있다. 단 한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 없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억울해 했다. 

수진의 경우에는 배우 서신애와 맞물리면서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분께도 이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서신애는 수진의 학폭 의혹이 불거진 당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명할 필요 없다(None of your excuse)’란 문구를 남기면서 중학교 동창인 이들 사이에 의혹이 가열됐다. 

수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허위 사실 유포 때는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취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스타들을 향한 학폭 의혹이 이어지면서 실망감을 표하는 팬들도 적지 않지만 ‘아니면 말고 식’을 우려하는 시선 역시 적지 않다. 이미지가 생명인 만큼, 신중한 폭로와 진심 어린 사과로 현명하게 대처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