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폭로글 등장 “일진으로 군림하며 온갖 악행 저질러”... 소속사 “확인 중”

기사입력 2021.03.02 10:33 PM
지수, 학폭 폭로글 등장 “일진으로 군림하며 온갖 악행 저질러”... 소속사 “확인 중”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란 제목으로 지수의 가해를 주장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지수의 중학교 동창이라는 작성자 A씨는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던 지수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며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면서 “지수가 포함된 일진들은 조직적이라 그들에게 시비를 건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무리 중 한 명이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며 모두가 찾아와 구타를 하고 짓밟아 놓곤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난 지수와 그 무리들에게 1년 내내 괴롭힘을 당했다.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 평범하게 지내왔던 나의 중학교 생활은 그 이후 공포 그 자체였다”며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묘사하는 것으로 충격을 안겼다.

A씨는 또 “지금 내가 적은 글은 내가 ‘직접’ 겪은 일을 추려서 쓴 것이고 더 심하게 당한 사람들이 많다”며 “나는 사실 더 심하게 당한 다른 친구들에 비하면 별 것도 없는 피해사례다. 그러나 다른 피해가 더 악랄하다고 내 일이 결코 가벼운 일이 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내가 바라는 건 보상도 사과도 아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 없다. 그게 진심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내가 바라는 건 딱 하나다.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하라. 단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이 같은 폭로글 여파로 지수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확인 중”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