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경란이 꿈꾸는 일탈 “이젠 자유롭고 싶어”[종합]

기사입력 2021.03.03 12:28 AM
‘불청’ 김경란이 꿈꾸는 일탈 “이젠 자유롭고 싶어”[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김경란이 “이젠 자유롭고 싶다”는 고백으로 일탈의 꿈을 전했다.

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김경란이 새 친구로 출연해 첫 청춘여행을 함께했다.

KBS 공채 아나운서 출신의 김경란은 프리랜서 전향 후 진행자로 또 연극배우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이날 최성국과 윤기원이 ‘마중 친구’로 나선 가운데 김경란은 이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최성국은 “십 수 년 전 이휘재가 김경란과의 소개팅을 제의한 적이 있는데 흐지부지 끝났다”란 발언으로 김경란과의 인연 아닌 인연을 소개했다.

이에 김경란은 “왜 성사가 안 되나?”라 물으면서도 “과거 미니홈피로 쪽지 한 통이 온 적이 있는데 너무 정직하게 ‘안녕하세요, 배우 최성국입니다’라 적혀 있었다”라고 폭로하는 것으로 최성국을 당황케 했다.

이어 김경란은 “이렇게 시간이 지나 편하게 방송에서 뵐 수 있다니 개인적으로 반갑다”라고 말했고, 그제야 최성국은 “나도 반갑다. 어차피 만날 사람은 언젠간 보는구나 싶다”며 웃었다.

한편 똑 부러지는 이미지와 달리 김경란은 다소 내성적인 성격의 소유자. 청춘하우스 입성에 앞서 그는 “믿기지 않겠지만 내가 아나운서 생활을 오래했는데도 부끄러움이 있고 낯도 가린다. 말을 잘하는 이미지가 있지만 실제론 그렇지 않다”라고 털어놨다. “아나운서 시절에도 라디오 부스에서 혼자 일할 때가 가장 행복했다”는 것이 김경란의 설명.

그러나 김경란의 우려가 무색하게 청춘들은 환한 미소로 그를 맞이했고, 김경란 역시 빠르게 청춘들 속으로 녹아들었다.

그 중에서도 김경란과 친분이 있다는 신효범은 축하댄스로 분위기를 밝혔다. 이들은 ‘열린 음악회’로 만나 북한 금강산 공연도 함께했다고.

식사 중에는 ‘불청’ 공식 질문도 나왔다. “지금 남자친구가 있나?”란 물음이 바로 그것. 이에 김경란이 “없다”고 답하자 최성국은 “반갑다. 여기 다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김경란이 ‘불청’에서 이루고자 한 건 바로 일탈이다. 김경란은 “뭐든 일탈하고 싶다. 사람이 쉽지가 않은 게 어느새 마흔이 훌쩍 넘어가니 내가 만든 틀 안에서 벗어나는 게 쉽지가 않더라. 나도 모르게 습득이 됐다”라고 토로했다. 나아가 “이젠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발언으로 거듭 바람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