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서경석 “조혜련X김효진의 짝사랑? 나중에 알았다” [종합]

기사입력 2021.03.21 9:51 PM
‘1호가’ 서경석 “조혜련X김효진의 짝사랑? 나중에 알았다” [종합]

[TV리포트 하수나 기자] 개그계의 브레인 서경석이 개그맨이 된 계기와 함께 조혜련과 김효진의 짝사랑 상대였던 과거를 소환하며 눈길을 모았다. 

2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선 개그맨 서경석이 출연해 솔직입담과 유행어를 대방출했다. 

이날 서경석은 ‘그렇게 깊은 뜻이’ 유행어와 ‘울엄마’ 시절 윙크 개인기를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예열했다. 

데뷔 당시 서울대 출신으로 화제가 된 서경석은 “어떻게 개그맨을 하게 됐느냐”는 질문에 “당시에 너무 반복되는 일상에 자극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당시 개그맨 시험에 붙어서 개그맨의 길을 걷게 됐다고 털어놨다.

서강대 시험을 봤다고 자랑했던 박준형의 발언이 소환되자 서경석은 “저는 준형 씨를 인정한다. 상식 풍부하고 똑똑 하고 감각이 있다. 다만 단점은 자기 입으로 너무 내세운다”고 능청스럽게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개그우먼 조혜련과 김효진의 짝사랑 상대라는데?”라는 질문이 나오자 서경석은 “실제로는 몰랐고 당시 나에게 호감있어 할 때는 그런 이야기를 안했다. 오히려 김효진 씨는 남자친구가 생기고 나서, 조혜련 누나 역시 결혼할 사람이 생겼을 때 이야기를 들었다”며 짝사랑이 끝난 후에야 그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고. 

“만약 그 당시에 고백했다면?”이라는 질문에는 “달라질건 없었다”고 철벽을 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개그계 단짝 이윤석과의 일화 역시 소환했다. 서경석은 자신이 군입대 할 때 이윤석이 눈물을 펑펑 흘리며 우정반지를 선물했다며 “군인은 반지를 낄 수 없는데 외마디 오열과 함께 반지를 선물하더라”고 밝혔다. 

서경석은 “저도 당시 그 반지가 없으면 이겨내기가 쉽지 않겠다고 느꼈다. 훈련소에서 하필 배치가 벽 쪽이었다. 밤에 옆을 보면 어린 훈련병이 자고 있고 벽을 보면 윤석이 얼굴이 생각났다. 그래서 훈련소 조교님에게 몸에 지닐 수 있게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군번줄에 걸어서 반지를 소중하게 지니고 다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세상없는 단짝 이윤석과의 현재 우정에 대해 서경석은 “지금은 연락 안한지 6개월이 됐다”고 반전 대답을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심진화 맘과 김원효 맘이 만나 청송 타짜와 부산 타짜의 대결을 펼친 모습을 비롯해 팽락 하우스를 찾아온 이특과 팽 셰프의 '팽장고를 부탁해'가 펼쳐지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1호가 될 순 없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