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서장훈, "아나운서 만난 줄 몰랐다" 차은우 돌발 발언에 당황

기사입력 2021.04.17 9:28 PM
'아는형님' 서장훈, "아나운서 만난 줄 몰랐다" 차은우 돌발 발언에 당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서장훈이 '애제자' 차은우의 돌발 발언에 당황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프리랜서를 선언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예원, 이혜성과 신곡 ‘ONE’으로 돌아온 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 문빈이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핸섬 타이거즈'에서 인연을 맺은 차은우를 "내 최고의 애제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차은우 또한 "당시 서장훈이 잘 챙겨줬다. 나머지 레슨을 해줬다"면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혜성과 장예원은 각 방송사별 아나운서 이미지 특징을 꼽았다. 두 사람은 "KBS는 상견례 프리패스상, MBC는 차도녀 스타일, SBS는 아이돌상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어릴 때 꿈이 아나운서"라는 차은우에 대해 장예원은 "아나운서 선배들한테 유명하다. 어딜 가도 뽑혔을 거"라며 '최최차차'(최애는 최애고 차은우는 차은우)의 위엄을 입증했다.

"프리 선언 당시 선배들이 조언을 해줬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혜성은 한석준, 도경완의 이름을 언급하며 친구들이 기다리는 전현무의 이름을 꺼내지 않았다. 직접적으로 요구하자 이혜성은 "오늘은 나한테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장예원은 "그럼 내가"라며 전현무가 프리로 나올 생각 있는지 물어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 교수였던 이금희 아나운서가 최종 면접 전 "넌 됐다"고 해줬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김희철의 "항상 아나운서 이야기가 서장훈에게 쏠렸었다"는 이야기에 차은우는 "서장훈이 아나운서 만났던 거 몰랐다"고 밝혀 폭소케했다. 이에 서장훈은 "애제자 그 타이밍 아니다. 따로 얘기해주겠다"면서 "은우는 괜찮아"라고 끝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이상민은 "내가 차은우 피해자"라고 호소했다. 과거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MC였던 차은우가 "미워할 수 밖에 없는 커플"이라고 잘못 소개했던 것. 당시 이승기, 탁재훈 등이 재미있게 받아주며 지난간 해프닝에 대해 이상민은 "실수해줘서 고마웠다. 은우라면 OK"라며 훈훈하게 웃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