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홍은희, 최대철 위자료 거절→김경남, 전혜빈과 입맞춤 직전 건강이상[종합]

기사입력 2021.05.16 9:23 PM
‘오케이’ 홍은희, 최대철 위자료 거절→김경남, 전혜빈과 입맞춤 직전 건강이상[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홍은희가 최대철에게 위자료를 돌려주고 홀로서기를 선언했다. 전혜빈과 핑크빛 기류를 나누던 김경남은 건강이상을 호소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광자매’에선 변호(홍은희 분)의 위자료를 거부하는 광남(홍은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호는 광남 앞에 통장을 내밀곤 “고집 쓰지 마. 당신 자존심 상하는 거 알아. 그래도 돈이 있어야 살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에 광남은 “나 일해요. 이딴 돈 없어도 살 수 있어요”라고 일축했으나 변호는 “일한 적 없는 사람이 무슨 일. 당신 같은 사람이 나가서 돈 벌겠다고 하면 돈이 여기 있다고 하는 세상 아니야.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고 돈도 벌어본 사람이 버는 거야. 옆에서 보는 사람도 생각해야지”라고 덧붙였다.

이어 “당장은 이거밖에 못 주지만 좀만 기다려. 내 마음 편하게 받아주라”라고 사정했다. 이번에도 광남은 “그렇겐 못하겠네요. 당신 두 다라 쭉 뻗고 자게 못해요”라고 쏘아붙였지만 변호는 “우리가 무슨 원수야? 존댓말까지 쓰면서 이러지 말고. 당신한테 정말 미안해. 내가 죄를 지은 거 알아. 어떻게든 충분히 보상할게”라고 말했다.

분노한 광남은 “어떻게 보상할 건데? 돈으로? 그럼 보상이 돼? 나 당신 여보 아니고 이딴 거 안 먹습니다”라 소리치며 변호 앞에 통장을 내던졌다.

그러나 경력이 없는 광남이 일자리를 구하기란 쉽지 않은 것. 광남은 광식(전혜빈 분) 앞에서야 “나 너무 못났어. 나 아무것도 안 되나봐. 내가 이렇게 못났는지 몰랐어. 아무 짝에도 쓸 데가 없어. 아버지가 왜 걱정하는지 알 거 같아.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온몸으로 확 느껴져. 내가 얼마나 바보 같이 살았는지. 뭘 믿고 그랬는지”라며 눈물을 터뜨렸다.

이에 광식은 “사람은 누구나 못하는 게 있어. 언니 무용 잘하잖아”라며 광남을 위로했으나 정작 광남은 “그거라도 계속 했으면 학원 강사라도 했을 텐데. 난 그냥 시간만 축내고 살았어”라고 자조했다.

나아가 “넌 정말 대단한 것 같아. 이런 식당도 척척 차리고. 공부 잘하고 공무원까지 한 애가 그런 용기는 어디서 났는지. 난 정말 아무 생각 없이 살았어. 지금 허허벌판에 나혼자 서있다 보니까 네가 너무 부럽고 위대해보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편승(손우현 분)과 이혼한 광식은 예슬(김경남 분)과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이 자리에서 광식은 “어느 새벽 광야에서 느낀 자연, 그때 이후로 처음이에요. 이런 감정. 그 광야에선 혼자여서 좋았는데 지금 이 바닷가에선 나혼자가 아니라 누군가와 함께 있는 게 좋네요”라고 고백했다.

이에 예슬도 “내 가슴이 이렇게 뛰는 거 처음이에요”라고 화답했으나 입맞춤 직전 건강이상을 호소,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