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비, 3개월 초고속 컴백 "데뷔 후 많은 성장…이번 활동 더 잘할 것" [V라이브]

기사입력 2021.05.18 8:21 PM
트라이비, 3개월 초고속 컴백 "데뷔 후 많은 성장…이번 활동 더 잘할 것" [V라이브]

[TV리포트=김은정 기자] 트라이비가 초고속 컴백 소감과 포부를 전했다.

걸그룹 트라이비(TRI.BE)가 18일 오후 V라이브를 통해 '꼰미고(Conmigo)' 컴백 기념 팬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트라이비(송선, 켈리, 진하, 현빈, 지아, 소은, 미레)는 지난 2월 발매한 데뷔 싱글 '트라이비 다 로카(TRI.BE Da Loca)' 이후 3개월 만에 새 디지털 싱글 '꼰미고'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러버덤 (RUB-A-DUM)’은 동화 ‘피리 부는 사나이’에서 모티브를 얻어 탄생한 곡으로 ‘트라이비의 북소리를 따라 같이 뛰어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3개월 만의 초고속 컴백에 대해 리더 송선은 "데뷔곡 '둠둠타'가 많은 사랑 받아 빠른 컴백이 가능했다. 당시 활동을 하면서 새로운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었고, 팬들을 빨리 만나고 싶어서 초고속 컴백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컴백 준비를 하며 무었을 했는지 묻자 켈리는 "춤과 노래 연습을 했고, 그림도 그렸다. 재미로 로고를 그려봤는데 공식으로 뽑혔다. 너무 좋다"고 말했다. 

미레는 "완벽한 퍼포먼스를 위해 뮤직비디오 촬영 전날까지 안무를 수정하고, 각도 맞추기 연습까지 하면서 노력했다"고 말했고, 소은은 "체력이 중요해서 운동을 열심히 헀다"고 전했다.

이제 데뷔 90일이 된 가요계 햇병아리 트라이비. 그동안의 활동 소감을 붙자 현빈은 "아직까지는 데뷔 같은 느낌이 든다. 활동 첫 주부터 시작해 성장을 많이 했다. 이번 활동에서 더 잘할 거라고 믿는다.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진하는 '데뷔 후 달라진 점'에 대해 "팬분들이 함께 해주고 계시다는 점"을 꼽았다. 그러면서 "직접 뵙지는 못했지만 영상통화 팬사인회 등에서 받는 응원으로 사랑을 느낀다. 팬 여러분 덕분에 초고속 컴백이 가능했던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V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