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추고 살자”던 김호중, 폭행 혐의 경찰 조사

기사입력 2021.07.20 11:05 AM
“낮추고 살자”던 김호중, 폭행 혐의 경찰 조사

[TV리포트=이윤희 기자] 군 대체복무 중인 트로트가수 김호중이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20일 투데이코리아는 김호중이 지난 19일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자신의 주거지 건물 입구에서 유치권을 주장하는 사람들과 시비를 벌이다 이들을 폭행해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호중을 폭행 혐의로 조사 중이며 관련자 진술 및 CCTV 등을 통해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으로 인기를 모은 후 지난해 9월부터 서울 서초구청 산하 복지시설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대체복무 중이다. 

최근에는 사진과 함께 “찍고 싶은거 마음껏 찍기. 셔터를 왜 누르는지 알았다. 행복하고 마음이 편안하다 :) #떠오르는말 #나만의 시간 #처세배려용서 #낮추고살자”라는 글을 올리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사진 속 고양이 사진과 더불어 ‘나나 저자세로 살자’라는 문구가 인상 깊게 남겼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김호중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