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드:1의 비극' 윤세아 "도전하고 싶었던 캐릭터"

기사입력 2021.07.29 2:11 PM
'더 로드:1의 비극' 윤세아 "도전하고 싶었던 캐릭터"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배우 윤세아가 ‘더 로드 : 1의 비극’을 통해 깊은 심연 속 감정들을 펼쳐낼 예정이다.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에서 윤세아는 인기 미니어처 작가 서은수 역을 맡는다. 남편 백수현(지진희 분)과 아들 백연우가 전부인 서은수(윤세아 분)의 세상은 아들이 유괴 당하는 참혹한 사건으로 인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된다.

이에 윤세아(서은수 역)가 선보일 위태로움과 불안, 두려움 등 밀도 높은 감정 연기들을 기대케 하는 터, 그녀는 “개인 윤세아와 극 중 서은수는 너무 다른 사람이라서 ‘과연 이해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는데, 또 다른 관점에선 이해하기 힘든 사람이라서 배우로선 더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라고 느꼈다”고 밝혔다. 자기 스스로와 전혀 다른 기질을 가진 캐릭터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또 표현해낼지 시선이 모아진다.

또한 “서은수의 심연을 연기해 낼 수 있을까, 표현할 수 있을까, 겁나기도 하고 고민이 많았다. 그래서 더 열심히 연구하고 연기하고 있다. 보시는 시청자분들이 저와 같이 서은수라는 인물에게 공감해주실 수 있을지 개인적으로 궁금하기도 하다”고 말해 그 베일을 벗을 첫 방송을 더욱 고대케 만든다.

그 가운데 그녀가 전한 배우들 간의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는 훈훈함을 더한다. 윤세아는 “지진희 선배, 혜은 언니, 김성수 선배 등 다른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봤던 분들이 있어서 반갑고 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것 같다. 드라마 자체의 분위기는 심각하고 무겁기도 하지만 선, 후배, 동료 배우분들과 즐겁게 찍고 있다”고 전한 것.

특히 “지진희 선배님과는 과거 작품에서 부부로 한 차례 만났었다. 그 때 길게 호흡하지 못해 아쉬웠는데, ‘더 로드 : 1의 비극’으로 만나게 돼 무척 반가웠다. 저보다 더 힘드실 텐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시고 계신다. 혜은 언니와도 이전에 같은 드라마를 했었다. 드라마 상에서 서은수와 차서영의 만남은 긴장의 연속이지만, ‘컷’을 하고 나면 함께 수다를 떨며 웃고 서로를 격려하기에 바쁘다. 언니 덕에 많은 힘을 받고 의지하고 있다”며 극을 이끌어갈 세 주연진의 완벽한 호흡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부녀지간으로 만나게 된 제강그룹 회장 서기태 역의 천호진 배우을 언급하며 “언젠가는 같이 작품을 하겠지 했는데, 고대했던 만남이 드디어 이뤄졌다. 제가 연기를 더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시고 현장 분위기도 잘 이끌어주신다. 정말 멋있으시다”고 덧붙였다. 극 중 대립각을 형성할 서기태와 백수현 사이 서은수는 또 어떤 선택의 기로에 놓일지, 세 사람의 관계에도 벌써부터 묵직한 긴장감이 서린다.

이처럼 특유의 우아함과 품위 있는 분위기를 가진 윤세아가 소중한 가정을 잃을지도 모르는 비극을 마주한 서은수라는 캐릭터를 만나면서 그 이면에 또 어떤 감정을 이끌어낼지, 그녀의 새로운 얼굴이 기다려지고 있다.

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은 폭우가 쏟아지던 밤 참혹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침묵과 회피, 실타래처럼 얽힌 비밀이 기어코 또 다른 비극을 낳는 스토리를 그리는 미스터리 드라마로 오는 8월 4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