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안정환X현주엽, 특대장어 풍년에 “美쳤다”→주엽표 푸팟퐁커리 “팔아도 될 맛” [종합]

기사입력 2021.09.20 9:26 PM
‘안다행’ 안정환X현주엽, 특대장어 풍년에 “美쳤다”→주엽표 푸팟퐁커리 “팔아도 될 맛”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안정환과 현주엽이 장어 풍년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20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선 안정환과 현주엽이 대왕 장어 득템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납도 선착장에서 미리 던져 놓은 통발을 확인하는 안정환과 현주엽. 별다른 수확을 거두지 못한 가운데 갯바위 스폿 통발로 발길을 옮겼다. 첫 번째 통발에서 문어와 커다란 장어가 나오자 환호를 감추지 못했다. 

현주엽은 “장어와 문어다. 미쳤다”라고 외쳤고 안정환 역시 대왕 장어의 자태에 미소를 금치 못했다. 두 번째 통발에서도 커다란 대왕 장어와 박하지가 나오자 두 사람은 정신혼미 해지는 반응을 보였다. 

세 번째 통발을 거두자 스튜디오에서도 환호가 터져나왔다. 통발에 커다란 대왕 장어가 한 번에 세 마리가 잡혀있었던 것. 안정환은 “이 섬 장어양식장 같다”고 외쳤고 현주엽은 “이 섬 미쳤나보다. 이건 이무기 수준이다”라며 입이 떡 벌어진 반응을 보였다. 이에 현주엽은 장어와 문어, 박하지로 만들 요리 생각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 시각, 허재와 김병헌은 낚시로 전갱이를 건져올리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이에 안정환과 현주엽은 낚시팀에게 가서 양동이속 장어를 자랑했다. 허재와 김병현 역시 역대급 클라스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직접 잡은 전갱이와 장어 중에 뭘 먹겠느냐는 질문에 허재는 장어를 선택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푸짐한 현주엽이 장어를 손질하고 안정환이 장어 꼬치구이 요리로 침샘을 자극했다. 또한 허재가 문어볶음 요리를 맡으며 눈길을 모았다. 

안정환은 대나무를 잘라 장어를 꽂은 후 불에 구웠다. 여기에 소금과 후추를 추가해 더욱 깊은 맛을 완성했다. 한명에 한 마리 씩 장어를 뜯으며 먹는 기쁨을 드러냈다. 안정환은 “와 미쳤다”라고 맛을 평했고 현주엽은 “이거 장난 아니다”라며 놀라워했다. 허재와 김병현 역시 “양념 제대로다”라며 감탄했다. 살이 꽉 차있는 장어 먹방에 행복해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현주엽은 면 먹듯 장어를 폭풍흡입하며 먹방신의 면모를 뽐냈다. 김병헌은 양손먹방을 하며 진실의 광대가 솟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날 현주엽은 카레를 좋아하는 허재를 위해 박하지를 바삭하게 튀견 낸 후에 카레와 함께 맛있게 볶은 푸팟퐁커리 맛에 “맛있다. 외국에 온 것 같다”라며 말했다. 주엽표 푸팟퐁커리에 푹 빠진 허재의 모습에 현주엽 역시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안정환도 바삭바삭한 푸팟퐁커리 맛에 “잘 튀겼다”고 감탄했고 김병헌은 “팔아도 될 것 같은 맛”이라고 극찬했다. 

허재와 김병헌의 문어 볶음 요리에 안정환은 “와 잘했네요”라고 감탄한 후에 “왜 여태까지 이렇게 잘하는데 밥을 안했느냐”라고 버럭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안싸우면 다행이야’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