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이혜정 “어린 나이에 결혼, 43년 만에 혼자만의 시간"

기사입력 2021.09.25 12:36 AM
‘해방타운’ 이혜정 “어린 나이에 결혼, 43년 만에 혼자만의 시간"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43년 만에 처음으로 혼자 해방라이프를 즐겼다 .

24일 방송된 JTBC '해방타운‘에선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출연했다. 이혜정은 “딸이 ’밥만 하다가 평생 다 보낼거야?‘라며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의 식사는 어떻게 하셨냐는 질문에 “그냥 굶었더라. 그냥 안 먹는다. 냉장고와 세탁기 밥솥 옆에는 바리케이트가 있다고 생각하더라. 한동안 헛꿈을 꿨었다. 처음엔 허재 씨를 보고 제가 없으면 우리 남편도 그쯤은 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무것도 안하고 이틀을 보냈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허재는 “남편 분이 해방타운에 나오셔야 할 것 같다. 저같이 발전하는 모습이 보일 거 아니냐. 저도 바리케이트를 친 줄 알았다”고 말했다. 

또한 이혜정은 해방라이프에 대해 “처음으로 혼자 있게 됐다. 제 나이가 60이 넘은 나이인데도 혼자 나를 위해 나간 것은 처음이다. 너무 어린나이인 24살에 결혼했고 시댁에서 시집살이를 했으니 항상 누군가와 함께 있고 붙박이로 밥과 청소를 해야 했다. 아무리 화가 나도 집은 돌아가야 하는 곳이었다”라며 결혼 43년 만에 처음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특전사 출신 최영재의 해방라이프가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해방타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