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너닮사' 신현빈, 고현정 딸 폭행→의도적 접근... "찾았다" 섬뜩[종합]

기사입력 2021.10.13 11:40 PM
첫방 '너닮사' 신현빈, 고현정 딸 폭행→의도적 접근... "찾았다" 섬뜩[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신현빈이 고현정의 딸 김수안을 폭행하며 그에게 접근했다. 둘 사이엔 어떤 악연이 있을까.

13일 방송된 JTBC ‘너를 닮은 사람’ 첫 회에선 희주(고현정 분)와 해원(신현빈 분)의 재회가 그려졌다.

이날 딸 리사(김수안 분)가 미술교사 해원에게 폭행을 당한데 분노한 희주는 학교를 찾았다. 리사는 수업시간에 다른 교과를 공부했다는 이유로 무자비한 폭행을 당했다.

한 학생이 촬영한 폭행 동영상을 본 희주는 “이 사람 뭐예요? 선생이란 사람이 왜?”라며 아연했고, 희주의 시어머니이자 태림병원의 이사장인 영선(김보연 분)은 “이미 벌어진 일 따져서 뭐하게요”라고 일축하면서도 “지금 시대가 어느 땐데 애한테 손을 대고 지랄이야. 같잖게”라며 불쾌해했다.

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희주는 직접 해원을 만났으나 해원은 “죄송합니다”라며 성의 없이 고개를 까딱였다.

희주는 그런 해원에게 영상을 보이곤 “선생님이 가한 폭력이 리사한테 어떻게 남아있을지 잘 아시겠네요?”라고 따져 물었지만 이번에도 해원은 “체벌이요. 폭력이 아니라 체벌이에요. 리사가 잘못했거든요. 그래도 과도한 체벌이었다면 처벌은 받겠습니다”라고 일축했다.

리사가 무슨 잘못을 한 거냐는 해원의 울분에도 그는 “그건 리사한테 직접 들으셔야죠. 잘못을 했으면 사과를 해야죠”라고 가볍게 받아쳤다. 결국 분노한 희주는 리사가 당한 것처럼 두꺼운 책으로 해원을 내리치는 것으로 응징을 가했다.

한편 그런 희주를 폭행혐의로 고소하고, 그의 동생 선우(신동욱 분)에게 접근했던 해원은 대뜸 태도를 바꿔 희주 앞에 무릎을 꿇었다.

해원은 또 “그때는 언니인 걸 몰랐어요. 저를 알아보시겠어요? 언니, 정말 오랜만이에요. 언니라는 걸 알았으면 고소 같은 바보짓은 하지 않았을 텐데. 고소 바로 취하할게요, 그게 맞아요”라고 사과했다.

해원은 유명 화가인 희주에게 그림을 가르친 장본인. “어떻게 못 알아봤을까?”라 넌지시 묻는 해원에게 희주는 “이렇게 늙었으니 못 알아볼 법도 하지”라고 받아쳤다.

이어 해원의 사과를 받지 않을 거라면서 “예전에 우리가 알던 사이인 거 알고 이 일은 별개야”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해원은 “그래요. 이번 일은 제가 죄송해요”라고 이죽거렸다.

극 말미엔 해원이 떠나고 나서야 그가 사과를 하러 온 게 아니라고 확신한 희주와 그의 예상대로 “찾았다”라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 해원의 모습이 그려지며 ‘너를 닮은 사람’의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너를 닮은 사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