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최예빈, 김소연 목소리에 눈물→아빠 뺏기자 "개짜증나"

기사입력 2021.10.16 8:07 PM
'아는형님' 최예빈, 김소연 목소리에 눈물→아빠 뺏기자 "개짜증나"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최예빈이 드라마 속 가족들을 향해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활약한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했다.

이날 세 사람은 드라마 속에서 함께한 엄마(신은경, 유진, 김소연) 자랑으로 눈길을 끌었다.

최예빈이 "엄마(김소연)가 몇 번 밥을 사줬다"고 먼저 자랑을 시작하자 진지희는 "밥 밥고 우리 엄마(신은경)은 커플 슬리퍼를 사줬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수는 "밥 사주는 건 기본이고 우리 엄마(유진)는 원조 요정"이라며 비주얼까지 뽐냈다.

이에 최예빈은 "예쁜 거 받고 우리 엄마는 생일까지 챙겨줬다. 연락과 선물로 향수를 사줬다"고 이야기했다. "우리 엄마는 감정 잡을 수 있게 연기 도와줬다"는 진지희의 자랑에 김현수는 "감정 도와는 건 물론이고 앞에서 노래를 실제로 해주셔서 눈물이 주륵주륵 났다"고 드라마 같은 일화도 공개했다.

세 사람의 '엄마 부심'이 과열되자 서장훈은 "엄마들에게 '엄마 사랑해요' 문자를 보내서 가장 답장 빨리 오는 사람이 우승"이라고 즉석 게임을 제안했다.

가장 먼저 답장이 온 건 바로 녹화 당일 생일이었던 최예빈. 김소연은 답장과 함께 생일 선물로 지갑까지 챙겨보내며 "신기하게 예빈이 선물을 고르는데 톡이 왔다"고 해맑게 말했다.

직접 김소연에게 전화를 건 최예빈은 눈물을 글썽이며 '아는 형님' 촬영 소식과 상황을 설명하며 "저희가 1등"이라고 말했다. 김소연은 "예빈이가 '아는형님' 나가서 너무 좋다"면서 진짜 엄마 같은 따뜻함을 보였다.

김소연의 목소리에 최예빈의 눈물을 그칠 줄 몰랐고, 이를 지켜보던 서장훈은 "오랜만에 친어머니 보면 눈물이 나냐? 드라마 엄마 전화 받고 우는 거 보면 엄마가 놀라실 것"이라고 놀렸다. 최예빈은 "우리 엄마도 사랑해"라며 애교를 선보였다.

한편 알고 보니 아빠(윤종훈)가 같았던 최예빈과 김현수는 "그 사실을 몰랐다"면서 당시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현수는 "시즌2 때 알았는데, 시즌 1때는 아빠 없다고 최예빈에게 갈굼을 당하며 설움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대본 보고 놀라고 서운했다"는 최예빈은 "실제로 촬영장에서 아빠가 로나한테 샌드위치 챙겨주는 장면이 있었는데, 컷 소리가 나도 진짜 서운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김현수는 "그때 최예빈이 애드리브로 '개짜증나 진짜'라고 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