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전도연X류준열 재회, 애틋 포옹으로 사랑확인 [종합]

기사입력 2021.10.18 12:03 AM
‘인간실격’ 전도연X류준열 재회, 애틋 포옹으로 사랑확인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전도연과 류준열이 재회하며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했다. 

17일 방송된 JTBC '인간실격‘에선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류준열 분)가 서로를 그리워하다 결국 서울에서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부정과 아란(박지영 분)은 서로를 향한 분노를 드러내며 신경전을 펼쳤다. 부정은 아란을 향한 분노와 증오를 솔직하게 털어놨고 아란은 “너 그렇게 사람 미워하면 병드는 거는 너야”라고 맞불을 놓았다. 아란은 “지옥이 따로 있니? 사람 미워서 견딜 수 없어서 거기가 지옥이지. 어차피 너 나 못 이겨. 꿈 깨는 게 네 건강에 좋을 거야”라고 말했다. 

부정과 강재가 함께 있는 사진을 손에 넣은 아란은 “나한텐 니게 없을 거 같아? 너 그렇게 깨끗해?”라고 물으며 부정을 자극했다. 

한편, 천문대에서 함께 찍은 사진을 부정에게 보낸 강재는 답신이 없는 상황에 부정에 대한 그리움을 감추지 못했다. 부정 역시 강재와의 추억이 서린 사진을 보며 그리움 가득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결국 강재는 답신없는 부정에게 마음을 전했다. 힘들어하는 부정에게 “아무 이유가 없어도 볼 수 있을까요? 보고 싶습니다”라는 강재의 문자가 도착하며 부정의 마음을 흔들었다. 결국 자신 역시 강재에게 빠져들고 있음을 깨달은 부정은 결국 강재에게 답신을 보냈고 강재는 부정의 문자를 확인하고 밖으로 뛰어나와 부정을 향해 달렸다. 

다시 서로를 마주한 두 사람. 찻길을 가운데 두고 서로를 응시하며 나란히 걷는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진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강재는 횡단보도를 건너 자신에게 걸어오는 부정을 포옹하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어 골목으로 접어든 강재는 “다시 만났네요”라고 말했고 부정 역시 아무 말없이 강재를 바라보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강재와 부정이 키스로 마음을 확인하려는 모습이 그려지며 설렘을 유발했다. 

이날 방송에선 정수(박병은 분)와 경은(김효진 분)의 관계 역시 깊어지는 전개를 보였다. 남편과 사별하고 힘들어하는 경은을 안쓰러워하는 정수. 경은과 함께 노래방에 간 정수는 경은을 살뜰하게 보살피며 경은의 마음을 흔들었다.

경은은 “너무 피곤한데 잠이 안와. 나 좀 재워주라, 정수야. 나 너무 질척대지”라고 말하며 정수를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일어서려는 경은의 곁으로 와서 구두를 신겨주는 정수의 등에 손을 얹는 경은. 서로를 애틋한 시선으로 마주보던 두 사람은 결국 눈물의 키스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부정과 강재가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한 가운데 서로에게 끌리는 두 사람의 사랑과 위기 속 부정과 정수의 부부 관계가 앞으로 어떤 파란을 맞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인간실격'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