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아들의 요상한 행동에 "시킨 거 아닙니다" [리포트:컷]

기사입력 2021.12.08 3:08 PM
장성규, 아들의 요상한 행동에 "시킨 거 아닙니다" [리포트:컷]

[TV리포트=노민택 기자] 장성규가 사랑스러운 아들의 근황을 전했다.

8일 오후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마 아빠가 시킨 거 아닙니다 오해하지 마시길 얼차려아님주의 자발적대가리박아"라는 문구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장성규의 아들은 거실에서 놀고 있는 모습. 아직 걸음이 서툴러 매트에 머리를 기대고 다리 사이로 장성규를 쳐다보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동생 생기겠다", "저런 행동하면 동생이 생긴다던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장성규는 지난 2014년 5월 동갑인 아내 이유미씨와 결혼한 뒤 그해 10월 장남 장하준을 품에 안았고 지난해 4월 둘째 장예준의 탄생을 알렸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장성규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