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 스타일링 논란 종지부→전소민, 양세찬 함락시킨 팜므파탈[종합]

기사입력 2021.12.19 6:35 PM
‘런닝맨’ 송지효, 스타일링 논란 종지부→전소민, 양세찬 함락시킨 팜므파탈[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송지효가 최근 불거진 스타일링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전소민은 양세찬과의 러브라인으로 팜므파탈 캐릭터를 뽐냈다.

19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하도권 차청화 허영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연말특집 레이스를 함께했다.

이날 숏컷에 어울리는 파티룩으로 멋을 낸 송지효는 “항상 스타일링 하시던 분이 오늘 콘셉트에 맞게 준비해주셨다”고 밝혔다.

이는 스타일링 논란으로 비난 여론에 직면한 스타일리스트를 위한 항변. 송지효는 논란의 발단이 된 파격 숏컷 헤어에 대해서도 “머리는 곧 자라는 것”이라며 쿨 한 반응을 보였다.

유재석 역시 “스타일이라는 게 본인 성향이 많이 반영이 된다”고 적극 설명했다.

그런가하면 채널A ‘쇼윈도 : 여왕의 집’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중인 전소민은 드라마 캐릭터의 연장선상에 있는 여왕 스타일링으로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에 유재석은 “‘쇼윈도’에 전소민이 나온다고 해서 봤는데 우리가 여기서 보는 전소민과 드라마 속 전소민이 다르더라”며 전소민의 연기력을 치켜세웠다. 송지효의 경우 전소민에게 ‘이 여시 같은 것’이라며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편 이날 2021 연말파티에는 한 해 ‘런닝맨’을 빛낸 게스트들이 함께했다. 이에 유재석은 “하도권 나오면 가만 안 둔다”고 소리쳤으나 그 하도권이 차청화와 허영지를 이끌고 등장하면서 폭소를 자아냈다. 유재석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하도권이다”라며 웃었다.

이날 레이스에서 유독 두드러진 건 전소민과 양세찬의 러브라인이다. 댄스타임에서 디스코 커플댄스로 분위기를 달군 이들은 ‘벌칙이 좋아’ 게임에 이르러 존재감을 터뜨렸다.

전소민이 ‘뽀뽀 벌칙’에 대비해 립스틱을 바른 것이 발단. 이에 양세찬은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런닝맨들에게 놀림을 받았다.

이 같은 둘의 관계에 유독 환호하는 김종국에게 유재석은 “김종국은 로맨스는 다 좋아한다. 난 둘은 별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양세찬을 함락시킨 건 전소민의 귓속말. 이에 유재석은 “우리의 보물이다”라며 전소민의 팜므파탈 매력을 치켜세웠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