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한 "솔로 활동 부담 크지만 용기·성장" [종합]

기사입력 2022.01.10 5:02 PM
김요한 "솔로 활동 부담 크지만 용기·성장" [종합]

[TV리포트=노민택 기자] 김요한이 솔로 앨범으로 컴백해 시크하고 몽환적인 매력을 뽐냈다.

 1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김요한의 솔로 미니앨범 '일루전(Illusion)'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김요한의 '일루전'은 환상, 환각이란 의미대로 모두가 꿈꾸는 환상을 김요한의 시크한 카리스마와 몽환적인 멋으로 그려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디저트(DESSERT)'는 그루비한 베이스라인이 돋보이는 펑키 디스코 장르의 곡으로 상대의 달콤한 매력에 이끌려 벗어날 수 없는 위험한 사랑을 '디저트'에 빗대어 표현한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이날 김요한은 "첫 미니 앨범이라 의미를 많이 뒀다. 제가 쓴 가사가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에 작업에 참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 그룹과 솔로 활동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솔로 활동을 마음가짐이 웅장해진다. 위아이로서 활동할 때는 멤버가 다섯 명이 더 있어서 의지할 수 있었지만 혼자 활동하니 부담이 크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부담을 이겨낼 수 있는 용기도 얻었고 좋은 성장을 했다. 멤버들에게 노래가 좋다고 들어 용기가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요한은 드라마 '학교 2021'을 촬영하면서 작업에 몰두했다고.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셀피쉬'라는 곡을 틈틈이 흥얼거리면서 썼다. 순간 집중력이 굉장히 크게 들어갔다. 지금 아니면 못 쓴다는 생각으로 했다"라고 전했다.

연기와 작업을 동시에 하는 일이 쉽지 않았을 터에 김요한은 "어려웠던 점은 시간이 촉박해서 압박감이 있었다. 그게 조금 어려웠지만 욕심으로 버텨냈다"라고 털어냈다.

그러면서 특히 작업을 하며 특히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솔로다 보니까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팬들에게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다. 뷔페 같은 남자가 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셀피쉬'라는 곡은 "세상에 착한 사람들만 있는 것이 아니더라. 그런 사람에게는 조금 이기적이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나쁜 이기심은 아니다.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하실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요한의 솔로 미니앨범 'Illusion(일루전)'은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 된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위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