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WSG워너비, 박하선 탈락X송은이 포기→'토크 천재' 전지현X제시카알바 합격 [종합]

기사입력 2022.05.07 7:54 PM
'놀면' WSG워너비, 박하선 탈락X송은이 포기→'토크 천재' 전지현X제시카알바 합격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 지원자 '전지현'과 '제시카 알바'가 화려한 개인기와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멤버 선발을 위한 마지막 블라인드 오디션과 보류전이 펼쳐졌다.

이날 유재석(유팔봉), 김숙(엘레나 킴), 정준하-하하(콴무진)은 WSG워너비 멤버 선발을 위해 마지막 블라인드 오디션을 심사했다.

첫 지원자 '시얼샤 로넌'은 '나에게로의 초대'로 허스키한 고음을 뽐냈다. 송은이를 예상한 김숙은 "내가 아는 사람 맞지? 내가 화음을 넣어본 사람같다. 이 언니 꿈이 1위 가수"라며 고민 끝에 합격을 던졌다. "목소리에 연륜이 있다"면서 합격을 외친 유재석과 다르게 콴무진은 불합격 판정을 내려 합격은 보류됐다.

'심은하'는 '팬이야'로 마성의 매력을 발산했지만 아쉽게 탈락했다. 유재석이 노래 중간에 합격을 외쳤지만, "배우 쪽에서 노래 잘하는 사람 같다"던 김숙과 "너무 노래 연습을 많이 한 것 같다"고 생각한 콴무진의 반대로 최종 불합격 되며 얼굴이 공개된 것. '심은하'는 백우 박하선이었다. 그동안 드라마 때문에 쌓인 '음치 이미지'를 지우려 오디션에 참가했다는 그는 "노래방에서 4시간 연습했다"면서 "남편 류수영이 '감히 네가?(붙을 거라고 생각하냐)'고 해서 본때를 보여주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늦은 후회'을 열창한 '제시카 알바'의 목소리에 김숙과 유재석은 엄정화로 추측했다. 콴무진이 "우리 색과 다르다"며 불합격 판정을 내린 가운데 유재석은 "드라마 주인공이 OST 부르는 느낌이다. 이런 목소리가 필요하다. 드라마라 필요하다"고, 김숙은 연령대가 자신과 비슷할거라 예상하며 합격을 외쳐 보류됐다.

'엠마 스톤'는 '그런 일은'으로 환상적 고음을 선사하며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 합격을 이끌었다. 유재석이 "사랑에 빠졌다"고 극찬했을 정도. 그 목소리에 눈물을 훔친 하하는 "힙격인데 한 곡 더 듣고 싶다"며 1절이라도 더 듣고 싶다고 요구했다. 이에 유재석은 "노래한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지적하며 맞섰다. 결국 추가곡으로 'My Destiny'까지 감상한 이들은 황홀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블라인드 오디션 결과 합격자(공효진, 윤여정, 김태리, 나문희, 엠마스톤), 탈락자(김연자, 신봉선, 김아랑, 박하선), 그리고 보류 면접자(앤 해서웨이, 전지현, 시얼샤 로넌, 제시카 알바)가 결정됐다.

이어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3사 대표들로부터 2표를 받아 합격 보류가 된 참가자들의 ‘보류자 면접’이 진행됐다. 유재석은 최근 일상 복귀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WSG워너비는 유관중 콘서트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관객을 만나지 못한 MSG워너비가 깜짝 출연할 수도 있다"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콴무진의 "색깔이 다르다"는 이유로 합격이 보류된 '전지현.' 추임새 장인인 전지현은 최근 "육아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히며 아기에게 불러주는 R&B 버전 동요 '아기상어'를 선보여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끊임없는 개인기에 유재석은 "육아 스트레스가 대단하신 거 같다"고 폭소했지만, 이하이의 '1,2,3,4(원 투 쓰리 포)'로 뽐낸 노련한 스킬에 3사 올 합격을 받았다.

'시얼샤 로넌'은 개그우먼 송은이로 밝혀졌다. 바쁜 스케줄로 보류전 참가를 포기한 그는 "예전부터 가수를 꿈꿨기 때문에 보컬로서의 어떨지 기대가 있었고, 내 자신의 벽을 뛰어넘는 도전을 하고 싶었다. 만약 WSG워너비에 선발되면 후속 활동이 이어질텐데 적극적으로 참여가 불가한 상태다. 더 열정적인 분들이 기회를 받는게 맞을 것 같았다"면서 "여기까지 온 것도 좋은 경험이다. 앞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제2의 별루지'를 잃은 유재석과 김숙은 아쉬움을 표현했다.

'제시카 알바'는 토크 천재 야망꾼으로 심사위원들을 매료했다. 닉네임 선정 이유에 대해 "제시카 알바 닮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얼굴 보여주게 되면 섭섭하지 않게 해주겠다. 닮고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낸 그는 일찍이도 "얽매이는 걸 싫어한다. 오디션에서 놀면 될 줄 알았는데 노래 연습을 하는 제 모습에서 굉장히 붙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고 오디션 참가에 후회하는 기색을 드러내 폭소케 했다.

오디션 참가 이유를 '오디션의 떨림을 느끼고 싶어서'라고 쓰고, 진짜 이유는 '팔자를 고치고 싶어서'라고 밝힌 제시카 알바는 "팔자가 원하는 플랜대로 가고는 있는데 속도가 떨어는 것 같다"면서 "좌우명은 '오늘만 살자'다. 하루살이 느낌"이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길거리 캐스팅으로 데뷔한 뒤 승승장구해 심사위원들 앞에서 평가를 받아본 경험이 별로 없어 오디션에 참가하게 되었다고 설명한 그는 "소속사에서 1차 오디션 합격으로 전해듣고 친한 친구들한테 술도 샀는데, 알고보니 보류하더라"며 허탈한 마음을 드러냈다.

'WSG워너비 원하는 포지션'을 묻자 "진행을 잘본다. 리더십이 있다"고 답한 그는 "유재석 회사는 MBC 아니냐. 정준하-하하는 새로운 회사 새운 거 아니냐. 잘 될 거"라고 아무말 대잔치를 벌인 뒤 "사실 다른 분들 회사에 관심이 없다. 나도 재계약 시즌이기 때문이다(?) 나는 진짜 잘되고 싶다"고 욕망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페스티벌'로 엄정화와 비슷한 음색을 드러낸 그는 "엄정화를 존경한다. 사람이 독한 것 같다"고 특이한 칭찬을 건네 심사위원들을 혼미하게 했다.

제시카 알바는 마지막으로 '슬픈 인연'을 열창했다. 숨길 수 없는 연륜에 심사위원들은 폭소했고, 하하는 "나보다 누나다. 전 재산을 걸겠다"고 단언했다. 유재석은 "실력에 비해 자신감이 지나치다"고 평가했고, 김숙은 "열받으면 그냥 나갈 것 같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제시카 알바는 "열받으면 나가서 벽을 쳐도 안에서 사고는 안 친다"면서 부정했고, 그의 폭발적 입담과 센스에 3사 대표는 올 합격으로 통과시켰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