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 김진엽, "아빠 행복했으면" 샛별이 안고 눈물…장세현, 자수 포기? [종합]

기사입력 2022.05.13 8:32 PM
'사랑의 꽈배기' 김진엽, "아빠 행복했으면" 샛별이 안고 눈물…장세현, 자수 포기?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장세현이 자수하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하루(김진엽 분)이 딸 샛별이에게 이혼 이유를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조경준(장세현 분)은 살아 돌아온 박기태(박철호 분)에게 목숨을 위협 받았다. 가슴팍에 칼을 들이미는 기태에게 경준은 "아저씨가 죽인 그 사람 시체가 발견돼 경찰에서 수사 중이다. 나까지 죽이면 연쇄살인범이 될 것"이라며 "아저씨 때문에 내 인생도 망했다"고 말했다.

자수를 결심한 경준은 곧 생각을 바꿨다. 박기태가 잡히면 자신의 청부살인도 밝혀져 감방에서 썩을까 두려워진 것. 경준의 회장 사임 소식을 들은 오광남(윤다훈 분)은 공석이 된 회장 자리를 박하루에게 물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오소리(함은정 분)는 하루에 생각을 물었고, 하루는 "생각해보겠다"며 긍정적 의향을 드러냈다. 복잡했던 가족관계를 정리할 때가 찾아왔다. 이미 하루가 친부인 걸 아는 한별이가 어른들의 대화로 두 사람이 곧 결혼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기 때문. 

샛별이는 엄마아빠의 이혼 사실을 알고 있었다. 놀란 윤아는 "샛별이 때문에 이혼하는 게 아니다. 엄마아빠는 더이상 사랑하지 않는다"면서 "샛별이에 대한 사랑은 변하지 않는다"고 눈물로 이야기했다. 애들 때문에 피차 복잡한 상황에 박희옥(황신혜 분)은 "소리랑 하루는 지들 애들 일 해결하라고 하고 결혼 우리가 준비하자"고 맹옥희(심혜진 분)에게 제안했다.

황미자(오영실 분)는 자수한다 해놓고 연락 두절인 경준을 걱정했다. "자수한 거 맞냐. 경찰서에 없더라"는 신도희(김주리 분)의 말에 미자는 "자수가 아니라 자살하러 간 거 아니겠지?"라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가족들의 걱정 메시지를 받은 경준은 오열했고 "난 절대 죽지 않는다"며 연락을 끊었다.

뒤늦게 귀가한 하루는 슬퍼하는 샛별이에게 차근차근 상황을 설명했다. "아빠가 엄마랑 결혼한 건 샛별이 때문이다. 아빠는 사실 엄마 말고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과 헤어지게 됐다"면서 "샛별이 때문에 그 힘든 시간을 견딜 수 있었고, 그만큼 아빠는 샛별이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아빠는 사랑하는 사람과 살아야 할 것 같다"는 하루의 말에 샛별이는 "아빠가 사랑한다는 사람 많이 사랑해? 사랑하는 사람이랑 살지 못하면 아빠가 행복하지 않을 거 아냐. 샛별이는 아빠를 사랑하니까, 아빠가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어. 하지만 아빠, 샛별이도 사랑해야해. 엄마는 사랑하지 않아도 샛별이는 영원히 사랑할거지?"라며 아빠를 꼭 끌어안고 눈물을 흘렸다.

한별이는 하루와 소리의 결혼을 환영하면서도, 아빠와 헤어져 슬퍼할 샛별이를 걱정했다. 자신의 아빠가 샛별이 아빠라는 걸 말해도 되느냐는 한별이의 물음에 소리는 "샛별이가 알게 될 때까지 기다려주자"고 설득했다. 아이들까지 복잡해지는 상황에 소리는 "우리 정말 결혼하는 게 맞는거야? 우리 정말 결혼할 수 있을까?"라며 혼란스러워했다. 이에 하루는 "무슨 일이 있어도 우린 결혼해야 한다"며 마음을 다잡도록 안아줬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