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 ‘손담비 손절설’→연이은 억측에 “영화 제목이 ‘그럴 수도 있지’” 해명

기사입력 2022.05.19 7:39 PM
소이, ‘손담비 손절설’→연이은 억측에 “영화 제목이 ‘그럴 수도 있지’” 해명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소이가 '손담비 손절설'에서 파생된 오해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소이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럴 수도 있지"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최근 소이는 절친으로 알려졌던 손담비의 결혼식에 불참하며 '손절' 루머에 휩싸였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소이가 게재한 '그럴 수도 있지'란 문구가 손절설에 대한 반응일 거라 추측, 새로운 논란을 야기했다.

결국 소이는 "찍고 있는 영화 제목이 '그럴 수도 있지'다"라고 해명하는 것으로 억측을 일축했다.

한편 지난 1999년 걸그룹 티티마로 데뷔한 소이는 최근 배우 겸 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소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