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 차민지, '사표 강요' 박해미에 복수→양병열 "이시강 거절 나 때문?" [종합]

기사입력 2022.05.23 9:08 PM
'으라차차 내 인생' 차민지, '사표 강요' 박해미에 복수→양병열 "이시강 거절 나 때문?"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앙병열이 차민지의 마음에 곤란함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는 백승주(차민지 분)가 자신에게 사직서를 강요하고 모욕한 최미경(박해미 분)에게 복수했다.

이날 백승주는 강성욱(이시강 분)이 뒤따라 오는 것을 알고 일부러 미경에게 전화를 걸어 "지금 사직서 내고 나오는 중이다. 강실장님이 사직서를 찢었지만 걱정 마시라. 사모님과의 약속은 지킬 거"라고 말했다. 자신의 사직서 제출이 미경의 강요였다는 것을 우연인 척 밝힌 것.

진실을 알게 된 성욱은 당장 집으로 돌아가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고 하지 않았냐. 엄마가 이럴수록 난 더 포기 못한다. 백팀장이 사직서를 10번을 더 내도 난 수리 안한다"며 "백팀장 건드리지 말라"고 으름장을 놨다.

성욱은 자신의 선에서 해결하려 했지만, 강인규(선우재덕 분)까지 알게 되며 일이 커졌다. 인규는 승주의 사직서를 강요한 미경에게 "지금 어느 시대인데 나가라 마라 갑질을 하냐"면서 "한번만 더 그래봐. 이 정도로 끝내지 않을 것"이라고 화를 냈다.

한편 성욱을 통해 승주의 마음을 알게 된 강차열(양병열 분)은 심란한 얼굴을 했다. "널 좋아해서 난 안되겠다고 하더라. 이기적인 자식. 친구? 너만 친구면 다냐"는 성욱의 말이 마음에 꽂힌 것.

서동희(남상지 분)가 굳은 표정의 차열을 걱정했다. 차열은 "서동희 씨는 나만 없어지면 모든 사람이 편할 거라는 생각해본적 있냐? 괜히 나 때문에 여러 사람 피곤해 하는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고, 동희는 승주와 마음 터놓고 대화 해볼 것을 제안했다.

고민 끝에 차열은 "혹시 형 고백 거절한 게 나 때문이야?"라며 "난 너를 친구로서 좋아한다. 그래서 스스럼없이 대한 거다. 시간이 지나서 나에 대한 감정이 다 사라진 줄 알았다"고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곤란한 기색의 차열을 보며 승주는 "바보, 그 말을 믿어?"라며 "강실장님한테 일부러 둘러댄 말"이라고 마음을 숨겼다. 하지만 "서동희 말이 맞네. 너랑 툭 터놓고 말해보라고 하더라"며 활짝 웃는 차열의 표정에 질투심을 드러냈다.

강인규는 끝내 승주를 포기 못하는 성욱에게 "그럼 부산 지사로 내려가라"고 초강수를 던져 차열마저 놀라게 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