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채널, 한국판 ‘미키마우스클럽’ 제작 ‘SM 루키즈 출연’

기사입력 2015.07.09 10:35 AM
디즈니채널, 한국판 ‘미키마우스클럽’ 제작 ‘SM 루키즈 출연’

[TV리포트=황긍지 기자]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채널 디즈니채널에서 10대를 위한 버라이어티쇼의 아이콘 ‘미키마우스 클럽’ 프로그램의 한국판을 제작한다.

오는 23일(목)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미키마우스 클럽’은 미국을 제외한 글로벌 최초로 한국에서 선보이는 국내 제작 프로그램으로, 디즈니 강점인 ‘음악을 통한 스토리텔링’과 케이팝 요소를 결합하여 ‘쿨하고 힙한(Cool & Hip)’ 버라이어티 파티쇼를 컨셉트로 한다. 미키마우스와 디즈니를 대표할 수 있는 재미있고 매력적인 ‘미키 친구들(Mouseketeers)’이 춤과 노래, 게임, 드라마 등을 준비해 친구들과 함께 신나는 파티를 즐기는 모습으로 다채롭게 꾸며질 예정이다.

국내 제작 ‘미키마우스 클럽’이 더욱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이유는 프로그램의 주요 출연진인 미키 친구들(Mousketeers)들이 SM 엔터테인먼트의 차세대 유망주인 프리 데뷔팀 SM루키즈(SMROOKIES)의 9인으로 구성되기 때문이다. 9인의 출연진은 동혁, 제노, 지성, 마크, 재민을 포함한 남자 멤버와 고은, 히나, 라미, 혜린 등 여자 멤버로 12세에서 16세의 청소년들이다.

‘SM루키즈’들은 뛰어난 재능을 앞세워 ‘미키마우스 클럽’을 거쳐간 기라성 같은 할리우드 스타들의 뒤를 이어 ‘미키마우스 클럽’의 ‘후배’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슈퍼주니어의 리더이자 탁월한 말솜씨와 재능을 가진 ‘이특’이 9인 SM루키즈의 든든한 보호자이자 재미있는 진행자로 등장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출연진과 함께 제작진도 프로그램의 기대치를 높여주는 요소 중 하나다. ‘미키마우스 클럽’의 제작을 맡은 이예지 PD는 2004년 KBS 공채 30기 PD로 입사하여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 ‘우리동네 예체능’ 등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있는 주목 받는 프로듀서로, 현재 SM C&C로 이적하여 ‘미키마우스 클럽’을 야심찬 첫 프로젝트로 준비하고 있다. 황선영 작가 역시 MBC ‘무릎팍도사’, ‘라디오스타’를 거쳤으며, 2012년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폴 캔들랜드 대표는 “디즈니의 대표적인 버라이어티 쇼에 한국적인 요소를 접목하여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의 10대들과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퀄리티 높은 프로그램이 탄생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SM C&C 이예지 PD는 “한국에서 런칭하는 ‘미키마우스 클럽’은 케이팝의 강점을 살려 음악적인 요소를 강화시키는 한편,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팬들의 직·간접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부가 콘텐츠 제작이 오리지널 프로그램과 차별화 되는 점” 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키마우스 클럽(The Mickey Mouse Club, MMC)’은 1955년 월트 디즈니에 의해 제작된 최초의 틴에이지 버라이어티쇼 프로그램이다. ‘미키 친구들’로 불리는 재능 있는 10대 출연자들이 춤과 노래, 꽁트 등의 무대를 선보이는 형태로 1996년 마지막 시즌이 종료될 때까지 ‘어린이들이 만드는,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브리트니 스피어스, 저스틴 팀버레이크, 라이언 고슬링,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등의 데뷔 시절 어린 모습을 볼 수 있는 스타 등용문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한국판 ‘미키마우스 클럽’은 총 2회의 파일럿 에피소드와 10회의 정규 에피소드로 구성되며, 첫 방송은 오는 23일 오후 8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황긍지 기자 pride@tvreport.co.kr / 사진=SM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