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대세, 앵클 부츠

기사입력 2016.11.08 1:2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미기자] 유행의 홍수 속에도 가을이면 늘 핫아이템으로 떠오르는 앵클 부츠. 미니 스커트나 숏 팬츠에 엣지 포인트로 신기에도 좋고, 스키니 진에 매치하면 패셔너블함이 살다. 가죽, 스웨이드 등 다양한 소재로 선보이고 있는 앵클 부츠는 복숭아뼈를 덮는 길이로 보온성이 뛰어나고 발목과 발등을 감싸주는 스타일이라 착용감 또한 좋다. 형태는 단순하지만 앞코 모양, 지퍼 위치, 소재 등을 달리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으니 스타일에 맞는 아이템으로 선택할 것.



올해 앵클 부츠의 유행 포인트라고 하면 양말이다. 앵클 부츠 위로 살짝 드러나게 신는 양말로 부츠와의 컬러 매치로 스타일을 살리고 보온성을 높일 수 있다.   





설현, 가을의 정석 트렌치코트 + 앵클 부츠



가을 대표 아이템인 트렌치코트에 비슷한 길이의 원피스를 입어 여성스러움을 물씬 풍긴다. 스웨이드 소재에 매탈 디테일이 있는 앵클부츠로 밋밋함을 커버했다.





서인영, 슈즈홀릭의 선택 블랙 앵클 부츠



가죽과 블랙 컬러는 기본 중의 기본. 청바지에 롱코트를 매치하고 무심한 듯 앵클 부츠로 마무리했다. 잘 길들인 듯 발등과 발목에 자연스러운 주름이 자연스럽다.





박하선, 미니스커트에 매치해 귀여움 폭발



굽이 가늘고 길어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는 앵클 부츠. 플레어 미니 스커트에 매치해 소녀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상의 또한 루즈한 핏에 기장이 긴 니트를 선택, 안아주고 싶은 여자친구의 룩 완성.



김경미 기자 abc@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