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데뷔 21년차…아직도 연예인이라는 것 신기해” [화보]

기사입력 2016.11.14 3:09 PM
최강희 “데뷔 21년차…아직도 연예인이라는 것 신기해” [화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최강희가 데뷔 21년차의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최강희는 최근 bnt와 함께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된 가운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화보 촬영이 마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강희는 “어느새 연기를 시작한지 21년이 흘렀다. 아직도 연예인인 것이 신기할 따름이다”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는 언감생심으로 여겨 연기자로서 꿈을 꾼 적도 없다. 하지만 이제 연기가 즐거워지기 시작하는 시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강희는 “최근에는 새로운 작품을 통해 새로운 역할을 맡게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역할을 통해 선입견을 없애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21년이라는 시간 동안 연기를 해온 최강희가 다시금 연기를 하고 싶은 배우는 누구일까. 최강희는 감우성과 이선균을 꼽았다. 그는 “특히 이선균은 ‘쩨쩨한 로맨스’와 ‘달콤한 나의 도시’를 통해 두 번의 호흡을 맞췄음에도 다시 해보고 싶다”고 알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b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