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옵니다, 아이돌과 함께

기사입력 2017.03.28 3:3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봄이 성큼성큼 오는 중이다. 그리고 함께 아이돌도 오고 있다.



28일 그룹 드림캐쳐 멤버 지유, 한동, 다미의 티저 사진이 공개됐다. 들판과 나무를 배경으로 멤버들은 소녀 분위기를 뿜어내고 있다. 반면 강렬한 시선을 이끄는 스타일링도 소화했다. 드림캐쳐는 오는 4월 5일 두 번째 싱글 ‘악몽(惡夢)-Fall asleep in the mirror’로 컴백한다.



그룹 스누퍼가 지난 22일 발매한 일본 두 번째 싱글앨범 ‘Oh Yeah!!’로 일본 타워레코드 위클리차트 1위에 올랐다. 데일리차트 1위에 이은 성과다. 스누퍼는 지난해 10월 일본 데뷔한 후 한류 유망주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 단독 콘서트와 각종 프로모션으로 스누퍼의 인지도를 쌓고 있다.



그룹 라붐이 모바일 게임 ‘컴투스프로야구 for 매니저 LIVE 2017의 전속모델로 발탁됐다. 28일 소속사 측에 따르면 라붐의 밝고 상큼 발랄한 분위기와 ‘컴프매 LIVE 2017’ 콘셉트와 맞아 떨어져 새로운 시즌을 맞는 게임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광고 모델이 된 라붐은 오늘 4월 컴백을 준비 중이다.



그룹 레드애플 출신 장한별이 28일 솔로곡 ‘봄이 왔어요(it's spring)’를 발표했다. 이 곡은 장한별의 솔로가수 데뷔곡으로 따뜻하고 포근한 멜로디를 전한다. 가사는 시작하는 연인들에 대한 설렘을 담아 봄 분위기를 내고 있다. 호주 브리즈번 출신의 장한별은 2011년 레드애플의 메인보컬로 데뷔했다.



그룹 프리스틴(PRISTIN)이 데뷔 앨범 ‘HI! PRISTIN’으로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두드러진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한터차트 기준)로 초동 판매량(발매 첫 주) 총 1만 1919장을 기록했다. 신인 걸그룹으로 초동 1만 장을 넘겼다는 건 이례적인 성과. 타이틀곡 ‘위 우(WEE WOO)’ 뮤직비디오는 28일 오전 9시 기준으로 500만 뷰를 찍었다. 



그룹 Be.A(前 가물치)가 컴백을 앞두고 새 멤버 범의 모습을 공개했다. 범은 아크로바틱 동작을 연습하며 역동적인 매력을 드러냈다. 새 멤버 범은 1998년생으로 큰 키와 훈훈한 외모를 갖고 있다.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소년24’에 본명 박우영으로 출연한 바 있다. Be.A는 5인체체로 개편하고 상반기 컴백한다.



그룹 타겟이 국내 데뷔 전 일본 시부야에서 단독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타겟은 남성 7인조로 슬찬(리더), 제스, 우진, 지아이, 현, 로이, 바운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아시아 지역의 팬덤을 확보하기 위해 프리 해외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국내 데뷔시기는 올해 말로 잠정 정해둔 상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각 소속사 제공

연예 강하늘 “배우로써 내 광기는 ‘몰입’, 그 원동력은 ‘재미’” [화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강하늘이 배우로써의 원동력을 털어놨다.20일 매거진 ‘에스콰이어’ 측은 강하늘과 함께한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화보 속 강하늘은 스포티한 의상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하는 그의 다양한 모습이 담겼다. 짓궂은 요구에도 망설임 없이 선뜻 응하는 그의 모습은 ‘역시 강하늘’이라는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지난해 5월 군복무를 마친 후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연극 ‘환상동화’, 여행 예능 ‘트래블러-아르헨티나’까지 종횡무진 중인 강하늘은 “배우로써 나의 광기는 ‘몰입’에 가깝다. 그 원동력은 ‘재미’인 것 같다”고 말했다.그는 “좋은 작품이면 분명 애정이 생길 거고, 그러면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한 노력을 하게 된다”라고도 밝혔다. 배우나 연예인으로서의 전략적 선택은 일절 배제하고 늘 스스로 재미있게 읽은 각본을 최우선 조건으로 고려한다는 것이다. 드라마 종영 이후 연극 무대를 찾은 이유에 대해 강하늘은 “연극 배우였던 부모님 덕분에 어릴 때부터 연극을 즐겨봤고, 좋은 연극 작품들이 이름을 알리는 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싶다. 이 마음으로 흥행작품이 끝난 후 연극 무대에 서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이어 “감히 제가 뭐라고 이런 생각을 하는 건지 스스로 의심될 때도 있지만 무대에 설 때면 확신이 생긴다”고 덧붙이며 무대에서 관객들을 만나는 근황에 행복감을 내비쳤다.강하늘의 화보와 인터뷰는 ‘에스콰이어’ 2020년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에스콰이어
연예 백종원 깜짝…‘맛남의광장’ 나은 ‘붕어빵 부모님’ 등장 예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0일 방송될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나은의 부모님이 등장, ‘맛남의 광장’을 따뜻하게 달군다.지난 제주 편에 이어 공주 편에도 함께하게 된 나은은 장사가 시작되자 직접 테이블을 찾아가 손님과 눈 맞춰 이야기하는 등 남다른 서비스를 선보였다. 나은은 손님들과의 자연스러운 대화는 물론 특산물 홍보까지 톡톡히 해내며 ‘팔방미인 일꾼’의 면모를 드러냈다.그러던 중, 나은을 환하게 미소 짓게 만든 손님이 등장했다. 그는 바로 나은의 부모님이었다. 한때 김밥 가게를 운영했던 나은의 부모님은 멤버들을 위해 정성 듬뿍 담긴 김밥을 준비해왔다. 심지어 나은이와 붕어빵처럼 닮은 어머니는 소녀의 모습으로 돌아가 백종원을 향한 수줍은 팬심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한편 이날 방송에는 앞선 방송에 이어 공주 편 두 번째 이야기로,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밤에 이어 딸기로 만든 신메뉴를 선보인다. 백종원의 손에서 탄생된 딸기 티라미스가 그 주인공. 당도 높은 토종 딸기를 활용해 5월까지 생산될 딸기의 독특한 활용법을 높이고 맛과 비주얼, 두가지를 동시에 잡은 백종원 표 레시피가 또 한번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달달하고 고소한 ‘밤팥 아이스크림’, 우수한 품종의 토종 딸기로 만든 ‘맛남 딸기 티라미수’를 선보일 ‘맛남의 광장’은 2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한상헌 아나운서, '가세연' 폭로에 프로그램 하차설→KBS "논의중"[종합] [TV리포트=손효정 기자] 한상헌 아나운서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폭로를 당한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KBS 2TV '생생정보', KBS 1TV '더 라이브' 하차설이 불거졌다. 이에 KBS 측은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한 매체는 한상헌 아나운서가 이날 방송된 '생생정보'를 끝으로 하차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KBS 관계자는 '일신상의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더 라이브' 하차설도 불거졌다. 지난 19일 '더 라이브' 방송은 코로나19 여파로 결방됐다. 이와 같은 한상헌 아나운서의 하차 보도와 관련해 KBS 관계자는 20일 TV리포트에 "제작진이 한상헌 아나운서의 출연과 관련해 논의 중이다. 오늘 방송을 포함해 아무것도 정해진 바 없다"면서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가세연'은 지난 18일 'KBS 더 라이브 진행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했다. 전직 기자인 유튜버 김용호, 한나라당 국회의원 출신 강용석, 김세의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의원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하겠다고 협박을 당한 남자 아나운서가 한상헌"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상헌 아나운서가 유부남이라는 점을 강조했다.앞서 지난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춘호 판사는 6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유흥업소 종업원 A씨와 손님 B씨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A씨와 B씨는 아나운서 C씨에게 술집 여성과의 만남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유흥주점에서 일하던 A씨는 지난해 손님으로 온 C씨와 알게 됐다. 당시 연락처를 교환한 뒤 2~3주에 한 번씩 만났고, 잠자리를 갖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공채 38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KBS 2TV '누가 누가 잘하나', KBS 2TV '생방송 아침이 좋다', KBS 2TV '추적 60분' 등을 진행했으며, 지난해부터 '생생정보'와 '더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