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리얼?"…'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눈물로 털어놓은 진심 [리폿@이슈]

기사입력 2018-11-09 11:49:5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시작부터 떠들썩했던 방송인 김종민과 기상 캐스터 황미나의 열애가 벌써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여전히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과 현실적인 고민으로 공감과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김종민은 천명훈과 함께 낚시터를 찾았다. 두 사람은 낚시를 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종민은 낚시를 하면서도 연신 고민이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단순하게 생각하면 단순한데 복잡하게 생각하면 복잡하다. 나도 헷갈린다. 리얼과 방송 사이인 것 같다. 어쨌거나 사적으로 연락을 하면 이 감정이 뭐지, 이런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여자로서 좋아하느냐"라는 천명훈의 거듭된 질문에 김종민은 "좋다 뇌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제일 크다"고 말했다.





황미나 역시 친구를 만나서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오빠와 여행을 갔다. 생일상을 차려줬는데 고맙다는 말 대신 미안하다는 말을 하더라. 미안하다는 감정이 뭐지. 그냥 고맙다고 하고 좋아해주면 그게 행복했을텐데 미안하다는 말을 하니까 그 말이 계속 생각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황미나는 "마음은 좋은데 오빠도 그런건지 헷갈린다. 계약 연애 가정 하에 만나는 거다. 만나다가 좋으면 진짜 만나는 거 아닌가 그런 생각을 했다. 그런데 오빠는연예인이고 나와 입장이 다른 것 같다. 오빠는 어느정도 선이 있는 것 같다. 그렇게까지 좋아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김종민은 "미나 씨를 좋아하느냐"라는 천명훈의 질문에 "좋다. 감사하다. 그런데 조심스럽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 성격이 조심스럽긴 하다. 왜냐하면 예전에 공개 열애를 해보지 않았느냐.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에게 손해가 있지 않느냐. 꼬리표처럼 따라 다닐까봐"라고 걱정했다.





하지만 고민은 잠시 접고 황미나가 낚시터를 찾았다. 함께했던 천명훈이 집으로 돌아간 후 둘만의 시간이 주어졌다. 오붓한 시간이지만 두 사람에겐 어색한 침묵만이 흘렀다.



이때 김종민이 황미나를 위해 백숙을 준비했다. 두 사람은 김종민이 정성껏 준비한 닭백숙으로 식사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황미나는 "오빠를 만나고 제일 많이 먹은 것 같다. 맛있어서"라고 말했다.



황미나는 함께 놀러갔을 당시 생일상을 받고 감정을 털어놨다. 황미나는 "오빠가 고맙다고도 하고 미안하다고도 했다. 그 말이 너무 속상했다. '나는 너를 이렇게까지 생각 안하는데 너는 왜 이렇게까지 했느냐. 미안하게' 이렇게 느꼈다. 방송이니까 '그정도', '적당히' 이렇게까지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결론을 내렸다. 내가 너무 상처 받을까봐. 그냥 '적당히', '방송에 보기 좋게만' 하면 되는데 너무 진심을 담아서 했나. 자제하면서 적당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종민은 "그런 의미로 한 것은 아니다. 그냥 너를 힘들게 한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미안하다고 한 거다"고 말했다. 이어 "확신이 없다"는 황미나의 말에 "조심스러운 것이다. 상처가 될까봐"라고 털어놨다.





황미나는 '상처'라는 말이 신경 쓰였고 "내가 상처가 될 말이 뭐냐"고 물었다. 김종민은 "그런 것 아니다. 울지 말아라"고 그를 위로했다. 표현을 바라는 여자 황미나, 표현이 서툰 남자 김종민. 황미나는 "말을 많이 해달라"고 부탁했고 김종민은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이때 또 위기가 닥쳤다. 황미나는 "우리 100일 넘었다. 우리 헤어지는 건가"라고 장난을 쳤고 김종민은 "모르겠다. 제작진에게 물어봐야되나?"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방송을 통한 공개 열애로 시작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김종민과 황미나 커플이 연이은 위기를 맞았다. 서로를 향한 감정이 진지해질수록 스며드는 고민과 걱정. 과연 두 사람의 공개 열애는 어떻게 될까. 방송인지, 실제인지 헷갈리는만큼 두 사람의 열애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아름다운 세상' 김환희, 시청자 울린 수호의 위로 "괜찮은 척하지 않아도 돼"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김환희가 사이다 활약을 보여주며 극에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김환희는 극 중 박희순(박무진 역)과 추자현(강인하 역)의 딸이자, 남다름(박선호 역)의 동생인 박수호 역을 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6회에서 김환희는 사이다 활약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사고 당일 발견된 선호의 운동화 매듭 모양이 평소와 다른 것을 깨달은 인하는 선호의 사고가 자살이 아니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가해 학생들에게 내려진 학폭위의 처분은 교내봉사 3일이 전부였고, 경찰도 추가 수사에 대한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인하와 무진이 직접 진실을 파헤치려 아등바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수호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선호의 억울함을 알리는 글을 올리며 진실을 외면하거나 묻어 두려고 하는 어른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부당함에 맞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행동으로 옮기는 수호의 사이다 활약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수호의 게시글은 학교에도 파장을 일으켰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게시글을 지우려고만 하는 학교와 돈으로 합의를 보려는 학교폭력 가해자 부모들의 추악함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 또한 수호는 자신이 올린 게시글을 보고 걱정하는 무진에게 ‘괜찮은 척하지 않아도 돼, 괜찮지 않다고 용감하지 않은 건 아니잖아’라고 말하며 힘을 주었다. 무진을 향한 수호의 진심 어린 응원과 위로는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김환희는 어른들의 추악한 세상에 돌을 던질 수 있는 강인함과, 가족에게 의지가 되어주는 따뜻함을 모두 지닌 수호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표현, ‘아름다운 세상’의 매력을 배가 시키고 있다. 극 중 수호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김환희에게 더 많은 응원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TBC ‘아름다운 세상’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미우새' 김종국 9년 만에 연 단독 콘서트…최수종♥하희라부터 유재석까지 [TV@픽]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9년만에 열린 김종국의 단독 콘서트 현장이 공개된다. 오늘(21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의 단독 콘서트 현장 비하인드가 공개돼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이날, 종국은 콘서트를 앞두고 초절정 고음의 노래를 무려 30여곡이나 혼자 소화해야 하는 부담감에 시종일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설상가상으로 종국은 감기까지 걸린 목 상태로 무대에 올라야 해서 걱정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올라가서 대신 불러주고 싶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긴장한 종국을 위해 콘서트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와 눈길을 끌었다. 바로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절친 유재석, 이광수, 전소민이 응원에 나선 것. 심지어 유재석은 종국의 노래에 흥이 폭발해 객석에서 생목으로 샤우팅을 지르는가 하면, 열정적인 춤까지 선보여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연예계 선배 최수종♥하희라 부부까지 종국의 콘서트에 깜짝 등장해 더욱 화제를 모았다. 김종국은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부산 등에서 전국투어를 이어갈 예정이어서 오랜만에 그의 라이브 무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9년 만에 열린 김종국의 단독 콘서트 현장은 오늘 일요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SBS
연예 '슈돌' 장범준 아들 하다, 천진난만→ 공포→망연자실…공포의 예방접종 [TV@픽]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장범준 아들 하다가 예방접종을 한다. 21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74회는 ‘내 마음이 그대가 되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장범준 아빠와 조아x하다 남매는 예방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을 예정. 예방접종을 하게 된 하다의 다이내믹한 반응이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장범준 아빠와 조아-하다 남매는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에 갔다. 하다는 병원임을 눈치 못 챈 채 호기심 가득히 곳곳을 둘러보다가, 진료실에서 들리는 울음소리에 잔뜩 긴장했다고 한다. 조아는 의젓하게 하다를 달래며 동생을 안심시켰다는 후문이다. 공개된 사진 속 하다는 아직 자신이 방문한 곳이 어딘지도 모른 채, 문진표를 작성하는 아빠를 올려다보며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 다음 사진에서 하다는 무엇인가 알게 된 듯 충격을 받은 표정이다. 그런가 하면 마지막 사진 속 하다는 모든 걸 내려놓은 채 무념무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예방접종을 앞둔 상황에서 다양한 표정 변화를 보이는 하다의 모습이 귀여워 웃음을 자아낸다. 장범준 아빠와 조아는 주사 맞는 걸 두려워하는 하다를 위해 특별한 응원을 펼쳤다고. 먼저 조아는 하다의 손을 잡으며 “하다 할 수 이써”를 외쳤고, 장범준은 시그니처 교육법인 “좋은 생각해”라고 말하는가 하면 감미로운 애국가까지 불렀다는 전언. 19개월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은 하다가 무사히 주사를 맞을 수 있을지, 장범준 아빠와 조아의 응원 작전이 통할지 궁금하다. 19개월 하다의 예방접종 대작전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21일 일요일 오후 6시 15분 KBS 2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