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왕 랄프2', 개봉 첫날 '아쿠아맨' 꺾고 흥행 1위[무비박스]

기사입력 2019-01-04 06:30: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주먹왕 랄프2:인터넷 속으로'가 흥행 1위를 차지했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주먹왕 랄프2:인터넷 속으로'는 개봉 첫날인 3일 12만5717명 관객을 동원,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주먹왕 랄프2:인터넷 속으로'는 게임 속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놨던 절친 주먹왕 랄프와 바넬로피가 와이파이를 타고 인터넷 세상에 접속해 랜섬웨어 급 사고를 치며 모험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디즈니 애니메이션. 북미에서 먼저 개봉해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같은 날 '아쿠아맨'은 8만759명(누적 406만1849명)으로 2위에, 'PMC:더 벙커'는 3만5130명(누적 145만9333명)으로 3위에, '보헤미안 랩소디'는 3만2674명(누적 943만4101명)으로 4위에, '범블비'는 2만4835명(누적 136만432명)으로 5위에 랭크됐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주먹왕 랄프2:인터넷 속으로'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소진 "걸스데이 내려놓는다, 각자 위치에서 최선 다할 것" [전문]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걸스데이가 활동을 중단한다. 리더 소진은 장문의 글을 통해 '걸스데이를 잠시 내려놓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19일 소진이 배우 기획사 눈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소진은 "앞으로 새로운 회사와 일하게 되었다는 소식에 우리 데이지들이 놀라고 걱정될까 이렇게 글을 쓴다"며 심경을 발표했다. 소진은 "2010년 걸스데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율밍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선물 같은 동생들을 만나 함께 한 지도 벌써 9년이 흘렀다"며 "걸스데이가 시작된 순간부터 지금, 오늘까지도, 항상 저와 멤버들은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아껴주고 있다. 새로운 회사를 찾고 결정하는 일에도 역시 함께 고민해주었다. 서로에게 있어 항상 좋은 선택들을 하게 도와주고 지지해준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이라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소진은 "쉽지 않은 얘기를 이제 꺼내야겠다"며 "우리가 잠시 동안 걸스데이라는 수식어를 잠시 내려놓게 되어 기다려주신 많은 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 꼭 하고 싶다"고 알렸다. 소진은 "걸스데이는 마침표 찍지 않았다 생각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그저 잠시 쉼표를 두었을 뿐이니 꽤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다시 함께 할 날을 기다려 주길 부탁한다. 저를 포함한 멤버들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며 지내다 좋은 기회로 다시 반가운 소식 전해드릴 수 있을 날이 오길 기도하고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소진은 "여러분이 있어 여기까지 올 수 있었고, 도전할 수 있는 기회와 용기 또한 얻었으니 더 예쁘게 성실하게 지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소진이 작성한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소진입니다. 앞으로 새로운 회사와 일하게 되었다는 소식에 우리 데이지들이 놀라고 걱정될까 이렇게 글을 써요. 2010년 걸스데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율밍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선물 같은 동생들을 만나 함께 한지도 벌써 9년이 흘렀네요. 먼저, 9년이라는 소중한 시간 동안 걸스데이 소진으로 부족하지만 언제나 사랑으로 응원해준 데이지 그리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고맙다 말하고 싶습니다. 걸스데이가 시작된 순간부터 지금, 오늘까지도, 항상 저와 멤버들은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아껴주고 있어요. 새로운 회사를 찾고 결정하는 일에도 역시 함께 고민해주었고요. 서로에게 있어 항상 좋은 선택들을 하게 도와주고 지지해준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입니다. 쉽지 않은 얘기를 이제 꺼내어야겠네요. 우리가 잠시 동안 걸스데이라는 수식어를 잠시 내려놓게 되어 기다려주신 많은 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 꼭 하고 싶었어요. 하지만, 걸스데이는 마침표 찍지 않았다 생각합니다. 그저 잠시 쉼표를 두었을 뿐이니 꽤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다시 함께할 날을 기다려 주길 부탁해요. 저를 포함한 멤버들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며 지내다 좋은 기회로 다시 반가운 소식 전해드릴 수 있을 날이 오길 기도하고 바라요. 여러분이 있어 여기까지 올 수 있었고 , 도전할 수 있는 기회와 용기 또한 얻었으니 더 예쁘게 성실하게 지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이제는 오롯이 ‘박소진’ 으로 저의 또 다른 이야기를 풀어내보려 합니다. 사랑하고 고맙고 미안해요. 지금까지, 소진이었습니다. 끝까지, 예뻐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소진 인스타그램, TV리포트 DB
연예 사이먼 도미닉 "헤이즈 '디스패치' 피처링, 주제 신선해 냉큼 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사이먼 도미닉이 헤이즈가 부른 'Dispatch'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4시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헤이즈 첫 번째 정규 앨범 '쉬즈 파인(She's Fin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개그맨 윤형빈의 사회로 진행됐다. 사이먼 도미닉은 'Dispatch'의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비공개 연애와 이별을 겪는 이들의 현실을 말한 노래다. 사이먼 도미닉은 노래 제목에 맞게 마스크 패션으로 등장, "주제가 신선해서 냉큼 한다고 했다"라고 피처링 이유를 말했다.  그는 후배 헤이즈에 대해 "갈수록 확실하게 자신의 위치를 잡아가는 것 같다"라며 "같은 경상도 출신으로 자랑스럽다. 6시에 앨범이 나오는데 1등 하면 좋겠다. 1등을 못 하더라도 좋은 앨범을 2,3집 꾸준하게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쉬즈 파인'은 지난 2014년 첫 번째 싱글 '조금만 더 방황하고'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은 헤이즈가 데뷔 5년 만에 처음 발표하는 정규 앨범이다. 가상의 여배우를 이번 앨범의 화자로 설정, 그녀의 사랑, 이별, 삶, 생각 등 다양한 이야기를 더블 타이틀곡을 포함한 총 11개 트랙에 담아냈다.  타이틀곡 '쉬즈 파인'은 괜찮지 않길 바라며 괜찮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괜찮다"고 대답하는 노래로, 헤이즈 특유의 리드미컬한 보컬 및 곡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이다.  더블 타이틀곡 '그러니까'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다음 날 아침의 이야기를 다룬 노래. 차분하고 서정적인 멜로디가 리스너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실 것으로 예상된다.  '쉬즈 파인'은 1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연예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 윤지오에 무리수 인터뷰→공식 사과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MBC ‘뉴스데스크’가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공식 사과를 전했다.  지난 18일 방송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고 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증언에 나선 윤지오가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뉴스를 진행한 왕종명 앵커는, 윤지오에게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윤지오는 “아시다시피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하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 귀국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나의 행방을 묻기도 했다. 오기 전에 교통사고가 두 차례나 있었다. 이런 여러 가지 정황상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왕종명의 설득은 계속됐고, 시청자는 이 부분을 지적했다. 인터뷰이를 향한 배려가 없는, 보기에 불편한 방송이었다는 것.  이에 대해 MBC 측은 19일 “어제 ‘뉴스데스크’는 고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씨를 스튜디오에 초대해 생방송으로 인터뷰 했습니다”라며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습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씨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입니다. MBC 뉴스데스크는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윤지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 당연히 국민분들께서 알고자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고, 현재 내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을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앵커님께서 문자를 보내주셨고, 내가 아침에 잠 들어서 점심에 일어나자마자 통화를 했다. 문자와 통화로 직접 사과해주셨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박한별, 최종훈 진술 없었다면 사과했을까 [리폿@이슈]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박한별이 남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뒤늦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버닝썬' 사건이 알려진 초반에는 승리와 동업 관계는 맞지만 피해만 본 상황이라며 본인이 아닌 남편 문제라고 선을 긋던 그.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박한별 남편은 피해자가 아닌 피의자 쪽으로 무게가 쏠렸고, 박한별은 이제와서 확연한 온도차를 보였다. 최종훈의 한 마디가 큰 역할을 했다. 19일 박한별은 "최근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직접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의 과거의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고 그간 속 시원히 말하지 못한 것에 대한 해명부터 했다. 박한별은 현재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를 촬영 중이다. 때문에 유 대표의 일이 불거진 직후부터 지금까지 박한별의 드라마 하차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박한별은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마리’의 인생을 잘 그려내는 것이 저의 의무이기에 저는 물론, 드라마 관련 모든 분들도 이와 같은 생각으로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하여 책임감 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죽을 만큼 괴롭고 힘들다"는 심경을 전하면서 그는 "열심히 촬영에 임하는 밖에는 이 감사한 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참담함을 토로했다. 박한별은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 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며 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으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한별의 남편은 2016년 승리와 함께 투자전문 회사 유리홀딩스를 설립한 유인석 대표다. 유 씨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로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경찰 유착 의혹 등에 휩싸였다. 사건의 몸집이 커지자 유 씨는 지난 15일 유리홀딩스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박한별은 버닝썬 사태가 불거진 이후 본인 문제가 아닌 남편 문제라며 드라마 하차는 없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과거 박한별이 '경찰총장'으로 불렀던 윤모 총경과 골프 회동을 가진 사실이 최종훈의 입을 통해 드러났다. 최종훈은 경찰 조사과정에서 '당시 골프 자리에 유 대표와 유 대표의 부인인 배우 박한별도 함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별은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고 파문이 일자 공식 사과의 말을 전했다. 뒤늦게 전해진 사과문이 얼마나 진정성 있게 다가올지 물음표인 가운데, 유 씨에 대한 경찰 조사가 어떤 결과에 도달할지 많은 이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