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입성, 샘난 일본 네티즌들 [룩@재팬]

기사입력 2019-02-11 17:44:3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방탄소년단이 2019 그래미 어워드 시상자로 나서자 혐한 성향의 일본 네티즌들이 단단히 샘이 났다.



일본 음악 매체인 익사이트 뮤직은 11일 오후 방탄소년단이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꿈을 이루게 해준 아미(ARMY)에 감사하다"고 말한 방탄소년단의 소감도 함께 전했다.



그러나 해당 보도에 일본의 일부 네티즌들은 불편한 심경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한 네티즌은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방탄소년단이 프레젠터를 맡은 것은 그래미 어워드의 지금까지의 역사에 먹칠을 한 것으로 간주된다. 팝을 좋아하는 나를 방해할 뿐이다. 싸이라면 모르지만 방탄소년단은 정말 의도를 모르겠다"고 적었다.





또 다른 일본 네티즌은 "미국인들은 '누구야?'라는 느낌이다. (방탄소년단을) 일본인이라고 착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조롱했으며, "프레젠터가 그렇게 대단해? 이번에 일본 감독이 수상한 게 훨씬 대단하다"며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비교한 네티즌도 있었다. 과거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의 광복절 티셔츠 논란을 언급하며 비난하는 혐한 성향의 댓글도 있었다.



반면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참석을 응원하는 일본 네티즌도 적지 않다. "방탄소년단 너무 좋다. ARMY여서 행복하다" "그래미는 인정한 것 아닌가" "언젠가 그래미 무대에서 퍼포먼스를 하는 것을 기대하겠다. 아미가 7명의 꿈을 응원한다"며 방탄소년단을 응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9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하며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어워드, 그래미 어워드 등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초대돼 가요계에 새 역사를 썼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야후재팬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