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X아담 램버트, ‘보헤미안 랩소디’ 감동 ing…아카데미 흔든다 [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19-02-19 10:23:0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Is this the real life? Is this just fantasy?”



록밴드 퀸(Queen)과 팝스타 아담 램버트(Adam Lambert)가 ‘2019 아카데미’(Academy Award, 2019 / 오스카상) 시상식을 흔든다. 



영국 음악 주간지 NME(New Musical Express)와 피플지 등 보도에 따르면, 퀸과 아담 램버트는 ‘2019 아카데미’ 시상식에 오른다. 



아카데미 어워즈 측은 트위터를 통해 “Is this the real life? Is this just fantasy?”라며 퀸의 곡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를 인용한 멘트로, 이 소식을 알렸다. 



브라이언 메이(Brian May)도 “Time to Rock the Oscars. watch this space”라고 강조했다. 아담 램버트 역시 “We will rock The Oscars. Feb 24th. 5pm PST.”라며 공연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의 전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프레디 머큐리 역으로 출연한 배우 라미 말렉(Rami Malek)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있다. 











브라이언 메이와 아담 램버트는, 오래전부터 라미 말렉을 응원해왔다. 지난해 11월 한 기자회견을 통해 라미 말렉을 향한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브라이언 메이는 “(라미 말렉은) 굉장하다. 의심의 여지없이, 그는 오스카상 후보에 오를 것이다. 그에게는 그럴만한 자격이 있다. 우리는 9년 동안 이 프로젝트와 함께 살아왔다. 지금 이렇게 성공을 거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감격해했다. 



아담 램버트는 “라미 말렉은 굉장한 사람이다. 그는 놀라운 연기를 선보일 것이다. 기다리기 힘들 지경이다”고 영화 개봉 전부터 기대감을 표했다. 지난해 8월에는 “라미 말렉은 훌륭하다. 그는 좋은 배우다. 퀸의 공연에서 몇 번 만났는데, 정말 멋졌다. 영화에서도 마찬가지다. 세심한(Sensitive) 묘사를 완성해 냈다”고 프레디 머큐리를 표현해내기 위해 쏟았던 라미 말렉의 노력을 언급했다. 



이들의 확신대로, 라미 말렉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아카데미의 전초전으로 불리는 ‘2019 골든글로브’(Golden Globe Awards, 2019) 시상식에서는 이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해 더욱 기대감을 높인 상황. 



당시 라미 말렉은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지치지 않고 노력해준 사람들에게 매우 고맙다. 그 과정에서 멋진 가족을 얻을 수 있었다. 지금 어디 있는지 모르지만, 배우들 모두에게 고맙다. 곧 당신과 함께 하겠다. 우리 엄마와 가족에게도 고맙고, 모두에게 고맙다. 음악 그리고 전 세계, 또 우리의 내면에 진정성과 포용력이 존재한다는 걸 알려줘서 고맙다. 내 인생 최고의 기쁨을 준 프레디 머큐리에게도 감사하다. 이 아름다운 남자, 당신을 사랑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작품상도 거머쥐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1973년 퀸(Queen)이 첫 정규앨범을 발표한 순간부터 전설의 무대로 유명한 1985년 ‘라이브 에이드’(Live AID) 콘서트까지의 궤적을 그려냈다. 국내에서만 9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아담 램버트는 퀸과의 의리로 카메오 출연해 화제를 더했다. 아담 램버트는 퀸의 첫 북미 투어 당시, 트럭정류장 장면에서 라미 말렉과 마주하며 등장했다. 라미 말렉이 극중 약혼녀인 루시 보인턴(메리 오스틴)과 전화 통화하는 사이, 화장실로 향하는 트럭 드라이버 롤을 맡아 굵직한 존재감을 자랑했다.



브라이언 메이는 “우리 영화에서 가장 알아보기 힘들었던 카메오, 그 유명한, 내 하나뿐인, 아담 램버트에게 정말 고맙다”라고도 애정을 전했다. 



아담 램버트는 ‘보헤미안 랩소디’로 ‘아메리칸 아이돌’(American Idol)의 오디션을 치렀다. 준우승을 기록하고 졸업했고, 시작부터 그의 재능을 눈여겨 본 퀸은 이 엄청난 인물을 놓치지 않았다. 아담 램버트는 2012년부터 퀸의 프론트맨으로 활동 중이다. 퀸과 아담 램버트는 오는 7월부터는 북미 투어에 돌입한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인스타그램, 스틸컷, 트위터, 워너뮤직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칸@이슈] 마동석 "예정화와 원래 올해 결혼예정"→"결혼확정 NO"[종합]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배우 마동석이 예정화와 결혼 계획을 밝혔다. 그가 취재진 앞에서 결혼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3일 낮 12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한 레스토랑에서 영화 '악인전'(이원태 감독) 국내 취재진 오찬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원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BA엔터테인먼트 장원석 대표, 트윈필름 서강호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서 마동석은 칸영화제 참석 소감, 할리우드 진출, 마블 '더 이터널스', 차기작 계획 등 다양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유쾌하고 진솔했다. 그간 한국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취재진을 대하던 것과 사뭇 달랐다. 공개 열애 중인 예정화 질문도 나왔다. "장가는 언제 가세요"라는 취재진 물음에 마동석은 "내년에 갈 것이다. 원래 올해 가려고 했는데 스케줄이 안 됐다"라고 1초의 망설임 없이 답했다.  마동석은 인터뷰, 혹은 공식석상에서 예정화 관련 질문에 늘 확답을 피해왔다. 때로는 날 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 때문인지 두 사람의 결별설도 심심치 않게 들렸다. 마동석의 이번 결혼 언급이 그간 답답했던 곳을 속 시원하게 긁어준 기분마저 들었다.  뒤이어 마동석은 "김용화 감독이 아이 없이 두 사람만 좋게 지낼 것이면 몰라도, 아이를 낳을 거면 최대한 빨리 결혼하라고 하더라. 그런데 지금도 늦긴 늦었다"라면서 웃은 뒤 "육아, 결혼 관련 조언은 모두 김용화 감독이 해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약 4시간 뒤, 마동석의 입장은 달라졌다. 마동석 측은 취재진에게 "두 사람이 결혼 계획을 확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관련 보도 삭제까지 요청했다. 오랜만에 친근한 모습으로 취재진을 대했던 그가 다시금 낯설게 느껴진 순간이다. 한편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마동석)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김무열),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김성규)를 쫓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대장 김창수' 이원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애틋함 터진 ‘눈물키스’[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박민영과 김재욱의 사랑은 더 커졌다. 애틋한 마음을 눈물 키스에 담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는 성덕미(박민영 분) 덕분에 친모 공은영(이솔 작가, 이일화 분)이 자신을 버린 게 아닌 걸 알게 된 라이언 골드(허윤제, 김재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버려진 아이’가 된 기분이라는 허윤제에게 성덕미는 “아마 평생 품고 있던 말일 거 에요. 사랑하는 만큼 함께 해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공은영의 마음을 헤아렸다. 또 이솔작가의 그림 속 숨은 메시지를 라이언에게 건넸다. 라이언은 공은영에게 “왜 버렸어요?”라고 26년간 묻어둔 질문을 던졌다. 공은영은 “버린 게 아니다”며 당시 사고를 회상했따. “미안해 다 너무 미안해. 널 잃고 평생 후회하며 살았어”라고 자책했따. 라이언 골드와 공은영을 이어준 건 성덕미. 공은영의 그림 전시를 제안했다. 그의 그림 안에는 아들에 대한 그리움과 애틋한 사랑이 녹아있었다. 26년 만에 라이언과 은영은 오해를 풀고 먹먹하게 해후했다. 성덕미는 라이언 골드가 다시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도왔다. 생일선물로 그림을 받게 된 성덕미. 서로가 사랑을 고백하고 이어진 키스는 더욱 애틋했다.  한편 라이언의 과거사의 중요한 인물은 성덕미의 엄마 고영숙(김미경 분)이다. 고영숙은 라이언이 ‘허윤제’라는 사실을 알고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다. 숨겨진 사연을 짐작케 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15화는 2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N  
연예 [칸@현장] '기생충' 봉준호 "원빈 저평가됐다..또 영화 찍고싶어"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봉준호 감독이 배우 원빈을 극찬했다.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은 23일 오후 2시(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진행된 국내 매체 티타임 미디어데이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을 "계단시네마"라고 정의했다. '설국열차'가 꼬리칸에서 머리칸으로 질주하는 모습으로 계급투쟁을 그렸다면, '기생충'은 반복되는 수직과 하강으로 이를 표현했다. 기택(송강호)의 눅눅한 반지하와 박사장(이선균)의 햇살 쏟아지는 대저택. 이 가운데 대저택은 "유명 건축가 남궁현자 선생님이 지은 집"으로 표현된다.  봉준호 감독은 "남궁현자는 얼굴이 안 나오는 역할이기에 더더욱 잊히지 않는 독특한 이름이 필요했다. 고등학교 때 친구 중 남궁민이라는 친구가 있었는데 얼굴이 하얗고 피부도 좋고 잘생긴 친구였다. 너무 잘생겨서 부러워했던 친구였는데, 그 친구 이름에서 따왔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예전에 '마더' 회식할 때 (원)빈이한테 진지하게 물어본 적 있다. '빈아, 잘생긴 건 어떤 기분이니?'라고 말이다. 빈이가 정말 진지하고 진솔하다. '감독님 저는 제가 정말 잘생긴지 모르겠습니다'라고 하더라. 그 자리에 있던 50여 명의 스태프가 밥상을 엎으려고 하고 갑자기 미친 듯 술을 마셨다"라고 회상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원빈과 또 함께 작업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봉준호 감독은 "물론 있다. 원빈은 연기력이 저평가됐다. '마더' 당시 해외에서 원빈에 대해 문의가 정말 많았다. 그 반응을 원빈에게 전해줘도 안 믿더라. '괜히 저 기분 좋으라고 그런 말 해주시는 거죠'라고 말이다. 내가 오케이(OK) 컷을 외쳐도 '감독님 맘에 안 드는데 시간 때문에 그냥 가시는 거죠?'라고 한다. 원빈 연기 잘하는 배우다. 나도 본 지 오래됐는데, 빨리 보고 싶다"고 밝혔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영화 '마더' 스틸
연예 ‘봄밤’ 정해인-한지민, 친구로 시작된 설렘…달라진 기류 [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정해인과 한지민이 친구가 됐다. 그렇게 설렘은 시작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는 한지민과 정해인의 관계 변화가 그려졌다. 그리고 한지민은 오랜 연애 후 결혼에 대해 고민했다. 이정인(한지민 분)은 오랜 연인 권기석(김준한 분)을 보러왔다가 유지호(정해인 분)가 그의 대학 후배임을 알게 됐다. 얼결에 함께 자리한 이정인은 유지호에게 시선이 머물렀다. 권기석 역시 이정인을 의식했다. 이정인이 약국으로 찾아오자 유지호는 “마음을 접었다”고 밝혔다. 자신이 싱글 대디라는 자신의 상황 때문에 그녀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까봐 걱정했다.  “난 내 인생은 존중돼야한다는 주의에요”라는 이정인의 말에 유지호는 마침내 “해요, 친구. 친구하자구요, 우리”라고 화답했다. 한편 이정인은 오랜 연애 다음 당연히 결혼을 밀어붙이는 상황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상기류를 감지한 권기석에게 이정인은 “우리 시간 좀 갖자”고 선을 그었다. 이런 가운데 이정인이 사서로 일하는 도서관에서 유지호, 그의 아들 유은우(하이안 분) 세 사람이 우연히 마주쳤다. 이후 흐름에 대한 궁금증을 안겼다.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지난 23일 방송된 3, 4회는 각각 4.3%, 6.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MBC ‘봄밤’ 화면 캡처
연예 ‘절대그이’ 여진구, 방민아 마음 녹였다…정식 연애 시작 [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여진구는 뜨거웠다. 방민아는 망설였다. 결국 진심은 통했다. 로봇 여진구와 사람 방민아의 정식 연애가 시작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 7부, 8부에서는 여진구가 ‘연인용 피규어 일주일 체험판’ 기간이 끝나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여진구는 힘겨운 순간에도 오직 민들레 사랑을 보였다. 결국 여진구는 ‘시스템 초기화 5분 전’ 애틋한 고백으로 방민아를 얻었다. 연인용 로봇 제로나인 영구(여진구 분)는 엄다다(방민아 분)와 톱스타 마왕준(홍종현 분)과 삼자대면했따. 과거 연인 관계였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제로나인은 점점 마음을 열어가는 엄다다와 사랑을 대화했다. “유치하게도 영원한 사랑을 원했다”는 엄다다에게 제로나인은 “유치하지 않아. 한 번 누군가에게 마음을 주면 끝까지 바라보는 게 당연한 거야. 그게 사랑이다”며 위로했다. 한편 제로나인은 사이코패스 상속녀 다이애나(홍서영)에게 붙잡힐 위기에 처했다. 겨우 탈출했지만, 제로나인은 인천항 구석에 홀로 남겨졌다. 엄다다로부터 받은 ‘A++ 인정 마크’가 날아가자, 끝까지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다시 만난 엄다다에게 제로나인은 일주일간의 체험판 종료를 알렸다. 그리고 관계를 이어갈지 여부를 물었다. 엄다다는 “종료…하지 마”라며 제로나인과의 정식 연애를 시작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SBS ‘절대 그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