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뮤비에서 키스신 호흡 신인여배우들, 모두 스타 돼" 이름 들어보니 ‘헉’

기사입력 2011-09-28 05:00: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가수 성시경이 뮤직비디오에서 매번 키스신을 촬영했으며 당시 신인이었던 상대 여배우들은 모두 스타가 됐다고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TV '강심장‘은 ’다 가수다‘ 특집으로 방송된 가운데 발라드가수 성시경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성시경은 “제 뮤직비디오는 제작비 절감차원에서 늘 유망주 신인여배우가 제가 직접 주인공으로 나섰다.”고 말문을 열며 출연자들의 호기심을 자아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연기에 욕심이 있는게 아닌가 오해를 하시는데 정말 딴 사람이 해주면 좋겠는데 할 수 없이 한 것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늘 키스신이 있었다. 제가 원한 게 아니라 감독님이 짜신 것이다. 저는 키스신을 사주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덧붙이며 자신과 호흡을 맞춘 여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런데 성시경과 호흡을 맞춘 여배우들의 이름이 하나씩 거론되면서 출연자들의 탄성이 나왔다. 뮤비에 출연할 당시엔 신인이었지만 현재는 쟁쟁한 스타로 성장해 있었던 것.



성시경은 “‘우린 제법 잘 어울렸어요’의 구혜선씨, ‘넌 감동이었어’는 이유리 씨, ‘한번 더 이별’은 문채원 씨, ‘안녕 나의 사랑’에선 손담비 씨와 키스신을 했다”고 밝히며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 “현재 다 탑스타가 아니냐”는 MC의 말에 성시경은 “그렇다. 전부 다 잘되셨다”고 대답하며 흐뭇해했다. 이어 최근작인 ‘난 좋아’뮤직비디오에서는 베이글녀 조여정과 호흡을 맞추며 키스신이 많았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역시 부러운 시선을 받았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성시경은 이유리와 뮤직 비디오를 찍을때 전날 과음 때문에 키스신에서 상대 배우에게 미안했다는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눈길을 모았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