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고 노무현 대통령과 첫 만남에 의기투합, 소탈한 모습에....”

기사입력 2012-01-10 00:52: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장민석 기자] 문재인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고 노무현 대통령과의 첫만남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9일 방송된 SBS TV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문재인 이사장은 사법연수원을 차석으로 졸업한 후 유수한 로펌에서 스카웃 제의가 있었지만 인권을 위해 나서는 자신의 뜻을 펼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부산에서 당시 변호사로 활동하던 고 노무현 대통령과 첫만남을 가지게 됐다고.



이어 그는 “82년 그분의 사무실에서 첫 대면을 하게 됐다. 만나니까 그때까지 봤던 법조인들은 권위적이고 엘리트적인 법조인 냄새가 났는데 이분은 그런 게 없었다. 소탈하면서 느낌이 나랑 같은 ‘과’라는 생각이 들었다. 첫대면에 의기투합했다”고 말했다.



고 노무현 대통령과 바로 동업자가 됐다는 문재인 이사장은 “당시 변호사로 잘나가던 노무현 대통령과 달리 저는 바로 개업하는 처지였다. 따지자면 동업할 때 분배조건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할 수도 있는데 그분은 처음부터 대등하게 했다.”고 밝혔다.



또한 초반 청와대에서 일하게 된 것에 대해 “정치엔 문외한이라 고사를 했는데 노 대통령이 ‘내를 대통령 만들었으면 책임져야 하지 않겠느냐, 같이 해나가야 되지 않겠느냐’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문재인 이사장은 고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당시 아팠던 심경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의 유서를 공개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장민석 기자 newsteam@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